‘닥터 프리즈너’ 오늘(2일) 결방…70분 압축판 방송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닥터 프리즈너’ 포스터 /사진제공=KBS2

KBS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가 2일(오늘) 본방 대신 70분 압축판을 방송한다.

‘닥터 프리즈너’는 대학병원에서 축출된 천재 외과의사 나이제가 교도소 의료과장이 된 이후 수 싸움을 펼쳐가는 감옥x메디컬 서스펜스 드라마다. 입체적인 캐릭터와 정교한 이야기, 섬세한 연출 등이 호평을 이끌어내며 수목드라마 시청률 1위를 차지하고 있다.

2일 방송되는 ‘닥터 프리즈너’ 압축판은 지금까지의 내용을 70분으로 편집, 인물들간의 치열한 수 싸움에 대한 이해를 도울 예정이다.

3년 전, 태강병원 외과의사 나이제(남궁민 분)는 장애인 부부와 복중 태아 하은이의 허망한 죽음 앞에 절망했다. 이어 허위진단서 작성 혐의로 감옥에 가게 된 나이제는 이 모든 것들이 누군가에 의해 조작된 함정임을 깨닫고 그들을 단죄할 응징자로 각성하게 된다. 이후 천재적인 의술을 활용해 병을 치료하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내는 의사가 되어 형집행정지 거래로 조력자들을 모집하는 과정들이 빠르게 재구성된다.

나이제를 허위 진단서로 저격했던 서서울 교도소 의료과장 선민식(김병철 분)과의 숨 막히는 교도소판 왕좌의 게임을 비롯해 모든 사건의 뒤에 있던 이재준(최원영 분)과의 본격적인 대결도 본방송을 놓친 시청자도 이해하기 쉽게 보여줄 예정이다.

‘닥터 프리즈너’ 제작진은 “빠른 템포로 명장면들을 재구성한 압축판을 통해 본방송 때보다 한층 쫄깃해진 긴장감과 몰입감으로 감상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닥터 프리즈너’ 압축판은 2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