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라디오’ 동키즈, 5인 5색 매력 과시…칼군무·아크로바틱 선보여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라디오 ‘아이돌 라디오’ 동키즈/사진제공=MBC라디오

신인 그룹 동키즈가 1일 비투비 정일훈이 진행하는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에 출연해 5인 5색 매력을 선보였다.

동키즈는 버스킹과 해외 공연, 광고 등을 통해 먼저 얼굴을 알렸고, 지난 4월 24일 정식 데뷔했다. 동키즈 원대·경윤·문익·재찬·종형은 이날 방송에서 칼군무부터 노래방 라이브, 아크로바틱까지 다양한 능력을 펼쳤다.

재찬은 “동키즈는 ‘from east to world’라는 인사 구호처럼 동방에서 모인 아이들이 세계로 뻗어 나가자는 의미”라고 팀명의 뜻을 설명했다. 원대는 “타이틀곡 ‘놈(NOM)’은 펑크 장르로 동키즈를 가장 잘 표현해줄 수 있는 곡이고, 후렴구의 브라스 사운드가 모두를 신나게 즐길 수 있게 해준다”고 설명했다.

원대는 첫 방송 후 눈물을 보였다며 “연습생 생활을 하면서 힘들었던 시간들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가면서 ‘드디어 데뷔를 했구나’라는 생각에 눈물이 났다”면서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가수 청하와 ‘벌써 12시’ 안무를 추는 이동통신사 CF로 얼굴이 알려진 문익은 ‘벌써 12시’ 안무를 다시 한번 선보여 팬들에게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그는 광고 촬영 당시 “현장에서 저 때문에 지연될까봐 걱정했는데 다행히 멤버들이 ‘잘한다, 너밖에 안 보인다’고 해줘서 잘 마쳤다”고 했다. 

동키즈는 엑소 ‘Tempo’, Mark Ronson ‘Uptown Funk’(Feat. Bruno Mars), 방탄소년단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 펜타곤 ‘빛나리’, 비투비 ‘Movie’등에 맞춘 칼군무 커버 무대로 넘치는 흥을 보여줬다.

이뿐만 아니라 재찬은 저글링을, 경윤은 발차기 격파 시범과 앉아서 하는 물구나무를 즉석에서 보여주며 특별한 개인기도 자랑했다. 맨발 투혼으로 발차기 격파를 깔끔하게 선보인 경윤은 정인, 윤종신의 ‘오르막길’을 감미로운 목소리로 소화해 반전 매력도 보여줬다.

그리고 문익과 종형은 각각 방탄소년단의 춤과 걸그룹 랜덤 댄스 메들리를 매력적으로 소화하기도 했다. 

재찬은 동키즈 향후 계획에 관해 “세계로 뻗어나가는 그룹이 될테니 지켜보고 응원해 주시면 큰 성과로 보답해드리겠다”고 밝혔다.

‘아이돌 라디오’는 매일 새벽 1~2시 MBC 표준 FM(서울·경기 95.9MHz), MBC 라디오 애플리케이션 mini에서 방송된다. 매일 오후 9~10시엔 네이버 브이라이브 애플리케이션(V앱)에서 방송 전 보이는 라디오(주말 제외)로 만나볼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