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걸, 발레리나로 변신…‘물오른 비주얼+신비로운 분위기’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걸그룹 오마이걸의 첫 정규 앨범  ‘The Fifth Season’ 티저 / 사진제공=더블유엠엔터테인먼트

걸그룹 오마이걸(OH MY GIRL)이 핑크빛 발레리나로 변신했다.

2일 자정 소속사 WM엔터테인트먼트는 오마이걸 공식 SNS채널에 첫 정규 앨범 ‘The Fifth Season’의 두 번째 단체 티저 사진 1장과 유닛 티저 사진 3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오마이걸은 핑크빛의 발레복과 화이트 슈즈를 신고 사랑스러우면서도 우아한 매력을 뽐내고 있다. 따뜻한 햇살이 드는 창가에서 포즈를 쥐하고 있는 오마이걸은 소녀스러움과 고급스러운 아름다움이 물씬 느껴진다. 특히 멤버들의 물오른 비주얼과 오묘한 표정들은 신비로우면서도 로맨틱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컴백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The Fifth Season’의 타이틀 곡 ‘다섯 번째 계절’은 화려하면서도 감성적인 오케스트레이션과 올개닉 드럼사운드 등 클래식한 사운드를 배경으로 모던 일렉트로닉 댄스음악 사운드를 녹여낸 곡이다.

오마이걸의 히트곡 ‘비밀정원’을 작곡한 스티븐 리와 ‘불꽃놀이’로 함께 호흡을 맞춘 스웨덴 싱어송 라이터 캐롤라인 구스타브슨, 트와이스·동방신기·태연 등 여러 국내외 아티스트들의 악곡을 제작한 영국프로듀서 조로렌스가 의기투합해 기대를 모은다.

‘The Fifth Season’은 오는 8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