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나X이진욱 ‘보이스3’ 첫방송 예고 공개…궁금한 이야기 셋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보이스3’/ 사진제공=OCN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보이스3’의 예고 영상이 오늘(2일) 공개됐다. 폭발사고 후 복귀한 강권주(이하나)와 무슨 이유에서인지 일본에서 포착된 도강우(이진욱), 그리고 골든타임팀의 해체 언급까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시킨 궁금한 이야기 세 가지를 정리해봤다.

#1. 복귀한 이하나, 감금된 이진욱?

고시원이 폭발한 순간, 구조대원이 강권주를 보호해 가까스로 목숨을 건졌다. 그리고 피나는 노력의 재활 치료 끝에 112 신고센터로 복귀했다. 하지만 폭발사고 후유증으로 인해 찾아오는 이명은 강권주에게도 혼란스러움을 안겼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골든타임을 사수하기 위해 복귀한 강권주가 과연 이 위기를 어떻게 극복해나갈지 궁금해지는 가운데 “센터장님. 도팀장님을 철거 주택에 감금하고 있다는 말만 남기고 끊었습니다”라는 박은수(손은서)의 목소리는 폭발사고 이후 도강우의 행방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2. 이진욱, 일본 병원에서 포착된 이유는?

폭발사고 이후 행방이 묘연했던 도강우. 그런데 그가 포착된 곳은 일본의 한 병원이었다. 도강우는 얼굴에 상처가 가득한 모습으로 침대에 누워있다. 그의 한쪽 손목은 침대 난간에 수갑으로 고정돼 있었다. 도강우는 깨어나자마자 가까이에 있던 일본 형사를 위협했다. 형사들은 일제히 총을 꺼내들며 긴장감을 높였다. 도대체 도강우는 일본에서 무엇을 하고 있었던 걸까. 그 질문에 대한 답이라도 되는 듯 “카네키 유키코라는 화가가 미술 창고에서 토막 사체로 발견됐는데 현장에서 도강우 형사의 형사증이 발견됐습니다”라는 보고가 이어졌다. 그리고 범인으로 추정되는 이와 도강우의 동일한 손목 문신의 교차…도강우의 실체에 대한 궁금증을 폭발시키는 순간이었다.

#3. 골든타임팀의 해체?

지난 시즌, 증오로 점철된 사이버 범죄조직 ‘닥터 파브르’의 운영자 방제수(권율)를 검거했지만, 강권주는 폭발사고를 당했고 도강우는 이후 행적이 묘연했다. 게다가 방제수를 쫓는 과정에서 도강우의 어린 시절, 즉 살인자인 아버지를 두고 있다는 사실이 세상에 알려지기도 했다. 그래서일까. 누군가는 “도강우 그 친구 스펙만 보면 경찰직 자격 미달이야!”라고 했고, 뉴스에선 ‘풍산청 도강우 형사 특수수사팀 해체’를 알렸다. 그리고 다시 만난 도강우도 “이제 골타팀이니 뭐니 끝났다고”라며 골든타임팀의 해체를 언급한 상황. 도대체 폭발사고 이후 골든타임팀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그리고 다시 만난 강권주와 도강우가 어떻게 다시 한 번 골든타임팀으로 뭉치게 되는 걸까.

깨어난 어둠, 골든타임은 끝나지 않았다. 더욱 강력해진 ‘보이스3’는 ‘뷰티 인사이드’, ‘터널’의 남기훈 감독이 연출을, 마진원 작가가 시즌1과 시즌2에 이어 집필을 맡는다.  오는 11일 토요일 오후 10시 20분 첫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