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제르, 동생들과 이별 앞두고 ‘만감 교차’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제르가 칠레 세 자매와 이별을 앞두고 이벤트를 준비를 한다.

2일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칠레 남매들의 가족사진 촬영기가 공개된다.

한국 여행 마지막 날, 공항으로 향하는 줄 알았던 칠레 세 자매가 도착한 곳은 사진관이었다. 여행을 마무리하며 오랜만에 함께한 동생들과 제대로 된 가족사진을 남기고 싶었던 제르의 마지막 선물이었다. 사진을 찍기에 앞서 하람이가 빨간 드레스로 갈아입고 나오자 칠레 남매들은 그의 천사 같은 모습에 감탄을 금치 못하며 조카 바보 모드에 돌입했다. 연신 카메라 셔터를 눌러대기 시작했다.

한바탕 하람이 팬 미팅(?)이 끝나고 제르와 동생들은 본격적인 가족사진 촬영에 들어갔다. 다시 만나게 될 날을 기약할 수 없기에 모두 밝은 모습으로 촬영에 임했다. 자매들은 “우리가 다같이 사진 찍은 게 언제였지?” “아마 내가 7살 때였을걸?”이라고 말하며 오랜만에 찍게 된 가족사진 촬영에 설렘을 드러냈다. 

하지만 제르는 그런 동생들의 말에 미안함과 안타까움, 아쉬움 등의 만감이 교차하여 마냥 웃을 수만은 없었다고 한다. 떨어져 보낸 시간이 길었던 만큼 함께한 시간이 짧게만 느껴지는 제르와 세 자매는 무사히 이별할 수 있을까.

칠레 자매들의 한국 여행 마지막 이야기는 2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