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켈리 클락슨 등 빌보드 호스트에게도 거듭 지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1일(현지시간) 생중계된 ‘2019 빌보드뮤직어워즈’ 방송화면.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싱어송라이터 켈리 클락슨 등 ‘2019 빌보드뮤직어워즈’의 호스트와 시상자들에게 거듭 지목되며 주목받았다.

1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2019 빌보드뮤직어워즈(BBMA)’에서였다.

이날 2년 연속 빌보드뮤직어워즈의 호스트를 맡은 켈리 클락슨은 아티스트석에서 “BTS와 함께 있다”며 방탄소년단을 언급했고, 지민 등의 멤버들은 여유로운 미소와 함께 빌보드의 카메라를 응시하며 미소를 지었다.

래퍼 드레이크가 ‘Scorpion’으로 ‘톱 빌보드 200 앨범’ 상을 받기 전, 시상자들이 나왔을 때도 그들은 “BTS와 셀피(셀카)를 찍어야겠다. 여러분들은 다 고개를 숙여달라”고 부탁했다. 이들은 드레이크를 시상하기 위해 무대에 올라갔을 때도 “여기가 BTS와 셀피를 찍기 위한 명당이다”라고 다시 말했다. 현지에서 방탄소년단의 뜨거운 인기를 확인할 수 있는 장면들이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빌보드 시상식에서 3년 연속 ‘톱 소셜 아티스트’ 상을 받았다. 방탄소년단은 올해에는 ‘톱 듀오·그룹’ 부문에 처음으로 후보로 올랐다. 방탄소년단은 싱어송라이터 할시와  그들의 새 미니 앨범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의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의 협업 퍼포먼스를 보여줄 예정이다.

이번 시상식은 Mnet에서 생중계됐다. 방송인 오상진이 진행을, 방송인 안현모와 대중 음악 평론가 강명석이 통역과 해설을 맡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