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몽’ 이요원-유지태, 김태우 몰골에 충격받은 이유는?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이몽’/사진제공=MBC

배우 김태우가 MBC ‘이몽’(연출 윤상호, 극본 조규원)에 특별출연한다. 그가 포박 당한 모습이 공개돼 관심이 모아진다.

오는 4일 처음 방송되는 ‘이몽’은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과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단장 김원봉이 펼치는 첩보 액션 드라마. 

김태우는 극중 이영진(이요원)의 의학교 선배이자 한인 슈바이처 유태준으로 특별 출연한다. 자신의 병원을 독립운동가들의 피신처로 제공하는 유태준은 독립운동 자금의 큰 줄기로 지목돼 조선총독부의 최우선 체포 표적이 된 인물. 이에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외과의사이자 독립군 밀정인 이영진과 무장독립투쟁을 이끄는 의열단장 김원봉(유지태)과 어떤 이야기를 그릴지 관심이 모아진다. 

공개된 스틸 속 김태우는 밧줄로 포박된 채 분노와 허망함이 뒤섞인 표정을 짓고 있다. 특히 김태우의 얼굴에 흐르고 있는 붉은 피가 절체절명의 긴급한 상황임을 예감케 한다. 이에 이요원, 유지태는 큰 충격에 휩싸인 모습이다. 이들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일까. 

제작진에 따르면 본 촬영에서 김태우는 자신의 심지를 굳건히 지키는 유태준 역에 녹아 들어 분노와 슬픔, 허망감을 오가는 복합적인 감정을 표현해 감탄을 자아냈다고 한다.

‘이몽’ 제작진은 “특별출연 제안을 흔쾌히 수락해준 김태우 배우에게 감사 드린다”며 “김태우 배우가 가진 묵직하고 진중한 이미지가 유태준 역에 잘 어울린다고 생각해 출연을 제의했고, 예상대로 가슴 깊은 곳을 울리는 강렬한 장면이 탄생했다. 기대해 달라”고 했다.

‘이몽’은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과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단장 김원봉이 펼치는 첩보 액션 드라마다. 오는 4일 오후 9시 5분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