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용, 백상예술대상 신인상 수상…”매 순간 배우고 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장기용/사진제공=YG

배우 장기용이 2019년 올해 첫 신인상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장기용은 지난 1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55회 백상예술대상에서 TV 드라마 부문 신인상을 수상했다.

장기용은 “이렇게 좋은 자리에서 상을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아직도 카메라 앞에 서면 많이 떨리는데, 선배님들과 함께 작업하면서 매 순간 많은 것을 느끼고 배우고 있다. 시간이 흘러도 지금 마음 변치 않을 것이고 앞으로도 새로운 모습 보여주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장기용은 지난해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등에서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였다. ‘아시아태평양 스타어워즈(APAN)’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AAA)’ ‘대한민국 한류대상’ 신인상, ‘MBC 연기대상’ 우수상을 수상한 그는 올해 ‘백상예술대상’ 신인상까지 추가했다.

최근 종영한 ‘킬잇’을 통해 또 한 번 강렬한 인상을 남긴 장기용은 차기작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를 통해 로맨스를 보여줄 예정이다. 

장기용은 올 하반기 액션 영화’ 나쁜녀석들: 더 무비’ 개봉을 앞두고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