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연락두절 쪽갈비집, 기사회생 솔루션 성공 ‘최고의 1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골목식당’ 서산 마지막편/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연습이 부족했던 쪽갈비집 사장이 반성하고 발전한 모습을 보였다.

지난 1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평균 시청률 1부 6.4% 2부 7.4%(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해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주요 광고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은 3.9%(2부 기준)로 역시 동시간대 1위였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7.9%까지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는 서산 해미읍성 식당들을 최종점검했다. 먼저 리뉴얼 오픈을 앞두고 있음에도 연락이 닿지 않아 제작진을 가슴 졸이게 한 쪽갈비집 김치찌개집을 찾았다. 사장은 “주방 공사 때문에 연습을 하나도 하지 못했다”고 변명했다. 이에 백종원은 “웃을 일이 아니다. 하루라도 빨리 연습하라고 공장에 전화해서 사정까지 해가며 특별 불판을 준비해드렸다. 작가가 귀찮을 정도로 계속 연락해서 물어보고 연습했어야 한다”고 혼냈다. 결국 쪽갈비집 사장은 오전 동안 뒤늦게 연습을 하고 오후 2시 30분이 돼서야 정식 영업을 시작했다. MC 정인선은 백종원의 팁을 전수하기 위해 지원군으로 투입됐다. 하지만 쪽갈비집 사장과 홀 서빙을 거들러 온 딸은 연습부족으로 손발이 맞지 않았고 일도 서툴렀다.

걱정 속에 약속된 촬영이 끝이 나고 백종원은 쪽갈비집에 대한 불안감으로 11일 뒤 해미읍성을 기습 점검했다. 나아진 서빙실력과 정리된 조리 동선, 그리고 훌륭한 맛에 백종원은 불안감을 털어내고 웃음을 지었다. 달라진 태도와 눈부신 발전에 백종원의 입에서 “잘했네. 퍼팩트”라는 말까지 나왔다. 이 장면은 분당 시청률 7.9%까지 뛰어오르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곱창집 장사전 최종점검을 나선 백종원은 환기부터 양념장, 소스 숙제 확인까지 꼼꼼히 체크했다. 하지만 장사가 시작되고 밀려오는 손님을 어떻게 받아야 할지 몰라 우왕좌왕했다. 혼란을 정리하기 위해 김성주는 곱창집으로 긴급 투입됐다. 김성주는 그동안 ‘골목식당’에서 갈고 닦은 접객 실력을 십분 발휘해 대기줄을 깔끔하게 정리했다. 솔루션 받은 양념장과 소스에 대해 손님들은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곱창집은 안정적으로 장사를 마무리했다. 지인이 하는 곱창집과도 레시피를 공유하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큰 솔루션이 필요없었던 돼지찌개집은 백종원으로부터 굴 순두부찌개와 소머리국밥에 대한 레시피 솔루션을 받아 메뉴로 추가했다. 돼지찌개집은 오픈하기 전 부터 긴 대기줄이 형성됐고, 음식을 맛 본 손님들은 모두 극찬했다.

백종원은 촬영 종료 11일 뒤 쪽갈비집 뿐만 아니라 해미읍성 골목의 여러 가게들을 다시 기습 방문했다. 쪽갈비집의 발전으로 가벼워진 발걸음으로 호떡집과 형제 곱창집 두 곳, 어리굴젓을 팔던 생선가게에도 들러 사장님들에게 힘을 불어 넣었다.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는 해미읍성 사장들의 다짐으로 끝을 맺은 서산 해미읍성편이 막을 내렸다.

다음 회 ‘골목식당’은 여수 꿈뜨락몰 편으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