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3년 연속 美 빌보드 ‘톱소셜 아티스트’ 수상…”우리에게 큰 의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2019 빌보드 뮤직어워드 레드카펫에 선 방탄소년단./ 사진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1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2019 빌보드 뮤직 어워즈(2019 Billboard Music Awards)’에서 3년 연속 ‘톱 소셜 아티스트’ 상을 받았다.

래퍼 겸 프로듀서 스웨이 캘로웨이는 시상식 전 레드카펫 행사에서 “다시 한 번 방탄소년단이 톱 소셜 아티스트가 된 것을 공식적으로 발표한다”며 리더 RM에게 트로피를 건넸다.

RM은 “우리에게 매우 큰 의미의 상이다. 감사하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 사진제공=빌보드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은 지난 1년간 음반 판매량과 스트리밍, 소셜 데이터 지수, 팬 투표를 합산해 수상자를 선정한다. 방탄소년단은 3년 연속 쾌거를 안았다.

뿐만 아니라 올해는 처음 ‘톱 듀오·그룹’ 부문에도 노미네이트돼 수상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시상식에서 미국 가수 할시와 새 미니음반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Persona)’의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 (Boy With Luv)’도 부를 예정이다. 한국시간으로 2일 오전 9시 Mnet에서 생중계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