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빌보드, 뉴이스트 새 음반 집중 조명…오늘(2일) ‘엠카’서 화려한 컴백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뉴이스트. / 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그룹 뉴이스트가 2일 오후 방송되는 Mnet 음악 프로그램 ‘엠카운트다운’에서 첫 컴백 무대를 꾸민다.

뉴이스트가 지난달 29일 여섯 번째 미니음반 ‘해필리 에버 애프터(Happily Ever After)’를 발표하고 3년 만의 ‘완전체’ 활동을 시작했다.

타이틀곡 ‘벳 벳(BET BET)’은 퓨처 베이스와 R&B 장르를 기반으로 한 곡으로, 강한 리듬으로 완성한 편곡이 돋보인다. 멤버 백호가 작사·작곡을 맡았고, JR은 작사에 참여했다.

발매와 동시에 벅스 엠넷 소리바다 네이버 뮤직 등 각종 음원 사이트에서 실시간 차트 1위를 차지했고, 홍콩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등 13개국 해외 아이튠즈 톱 음반 차트 정상을 휩쓸었다.

미국 음악 전문매체 빌보드 역시 뉴이스트의 컴백을 주목했다. 지난 29일(현지시간) 빌보드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뉴이스트, ‘BET BET’으로 제왕 같은 복귀”라는 제목의 기사를 올리고 집중 조명했다.

빌보드는 “뉴이스트는 화려한 배경에서 중독 같은 사랑을 노래하는 한편 제왕을 연상하게 만드는 외모로 노래와 열정적인 안무를 선보였다”면서 “이 그룹의 다이내믹함에 동의하게 된다”고 호평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