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다 음악페스티벌에 빠져버려라

Ukefafe_ people

선선한 바람이 불면서 가을 음악 페스티벌이 우리를 유혹한다. 올해에는 음악페스티벌이 작년에 비해 수가 급격히 증가하면서 거의 매주 행사가 열리는 모양새다. 수가 늘다보니 페스티벌의 변별력은 다소 떨어지고 있지만, 가을은 그마저도 특별하게 하는 마법의 계절이 아니던가?

페스티벌 팬들에게는 놓칠 수 없는 시즌이다.올 가을은 ‘우쿨렐레 페어 & 페스티벌’을 시작으로 개천절을 끼고 열리는 ‘쌈지 사운드 페스티벌’과 ‘자라섬 국제 재즈 페스티벌’을 지나 ‘글로벌 개더링’,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까지 매주 대형 페스티벌의 향연이다. 홍대 라이브클럽 일대에서는 한국형 타운 페스티벌 ‘잔다리 페스타’도 열린다.

우쿨렐레에 빠져버려라
올해 1회를 맞는 ‘우쿨렐레 페어 & 페스티벌’(이하 우크페페)는 28일 고양 아람누리 노루목 야외극장에서 열린다. 이 행사는 기존의 관람형 행사가 아닌 체험형으로 꾸며지는 것이 특징. 우쿨렐레를 좋아하는 뮤지션, 동호인, 문화기획그룹 등 각계각층의 사람들이 힘을 모아 자원봉사와 재능기부만으로 꾸며지며 관객들은 무료로 즐길 수 있다.

‘우쿠페페’는 입장료를 받지 않는 대신 텀블벅을 통한 모금으로 행사가 진행된다. ‘우크페페’ 측은 “소셜 펀딩 프로젝트 개설 후 6시간 만에 목표액(300만 원)을 달성하는 등 큰 호응을 얻은데 이어 9월 16일 총 모금액 1,080만 원(후원자 86명)으로 마감했다”고 밝혔다. 후원자들에게는 우쿨렐레 특별강습, 우쿨렐레 증정, 하와이 여행권 등 다양한 보상이 주어진다. 이날 행사에는 한영애, 강산에, 이상은, 우쿨렐레 피크닉, 좋아서 하는 밴드, 나희경, 바드, 미미시스터즈, 원펀치 등 다양한 뮤지션들도 출연한다. 하와이, 호주, 태국의 우쿨렐레 뮤지션들과 함께 일반인들도 무대에 오르는 기회가 주어진다. ‘우크페페’는 최다 인원 동시 우쿨렐레 연주 기네스 기록(2,134명)에도 도전한다.

2013 쌈싸페 poster-라인업-최종

15년을 이어가는 최장수 축제 ‘쌈싸페’
올해로 15회를 맞는 ‘쌈지 사운드 페스티벌’(이하 쌈싸페)은 개천절인 10월 3일 남양주 체육문화센터 잔디축구장에서 개최된다. 1999년 시작돼 국내에 록페스티벌 문화를 알린 ‘쌈싸페’는 음악을 아끼는 마니아들 사이에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올해에는 세계 3대 슬로푸드 국제대회인 ‘2013 아시오구스토’와 손잡고 ‘아시오 슬로뮤직 쌈지 사운드 페스티벌’이란 이름으로 열린다.

매년 남다른 취향으로 라인업을 꾸려 온 ‘쌈싸페’는 올해에도 풍성한 라인업을 자랑한다. 한국 프로테스트 포크의 거목 정태춘 박은옥 부부를 필두로 사위인 원종희가 이끄는 펑크록 밴드 럭스가 무대에 오른다. 이와 함께 이상은, 백현진, 언니네 이발관, 크라잉넛, 오!부라더스 등 한국 인디 신의 대선배들이 총출동한다. 이와 함께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 야마가타 트윅스터, 위댄스 등 최근 활발하게 신을 이끌어가는 팀들이 뜨거운 무대를 펼친다. 전통을 자랑하는 ‘쌈싸페’의 신인발굴프로젝트 ‘숨은 고수’로는 달마선생, 신현희와 김루트, 우주아가씨, 청년들, 플라타너스 등이 선정됐다. 이와 함께 싸이, 이승환, 빅뱅, 이박사 등의 뒤를 잇는 깜짝 게스트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2013080213542018217

크레용팝 나와요! ‘글로벌 개더링’
올해로 5회째를 맞는 ‘글로벌 개더링’은 10월 12일 경기도 용인시 캐리비안베이에서 열린다. 2001년 영국에서 시작된 해외 브랜드 페스티벌로 한국시장에 정착한 ‘글로벌 개더링’은 올해에도 풍부한 라인업을 자랑한다. 레이브 뮤직의 대부 팻보이 슬림을 필두로 포터 로빈슨, DJ 마데온, 좀비네이션, 페리 코스튼 등 전 세계의 클럽음악 트렌드를 리드하고 있는 뮤지션들이 대거 무대에 오른다. 이와 함께 올해 돌풍을 일으킨 걸그룹 크레용팝이 무대에 올라 ‘직렬 5기통 춤’을 선보 예정이다. 크레용팝 마니아들인 ‘팝저씨’들이 이날 행사장에 출몰할지 기대를 모은다.

2013082216083770527-400x579

기적의 축제 ‘자라섬 국제 재즈 페스티벌’
한국의 대표적인 음악페스티벌로 꼽히는 ‘자라섬 국제 재즈 페스티벌’(이하 자라섬 재즈)은 10월 3일부터 6일까지 나흘간 경기도 가평과 자라섬 일대에서 열린다. 올해로 10회째를 맞는 ‘자라섬 재즈’는 대중에게 낯선 장르인 재즈를 대중에게 널리 전파해온 기적과 같은 축제로 꼽힌다. 지금은 ‘자라섬’을 이야기할 때 자연스레 ‘재즈’가 연상될 정도.

2004년 1회 개최 후 10년이 지나면서 갖가지 숫자도 많다. 총 누적 관객수 118만 명, 폭우로 인한 총 강수량 22.7㎜, 총 41개국 535팀 약 2,600여 아티스트 참여 등. 올해에는 총 61개 팀 300여 명의 아티스트가 자라섬을 찾는다. 압둘라 이브라힘, 케니 배런 트리오, 리 릿나워, 스티브 갯 밴드, 안나 마리아 요펙, 랄스 다니엘손 퀄텟, 마들렌 페이루, 이로 렌탈라 등 해외 정상급 뮤지션들과 함께 나윤선 퀄텟, 정성조 퀸텟, 버드, 웨이브, 재즈합, JSFA 등 국내 팀들이 현재까지 라인업으로 확정된 상태다. 여러 아티스트들의 무대와 함께 재즈 인재를 발굴하는 ‘자라섬 크리에이티브 뮤직캠프’, 한국 ‘재즈 쇼케이스’ 등 의미 있는 행사들도 마련된다.

GMF-최종라인업(로고수정)

 

가을축제 대표선수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가을을 대표하는 음악축제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이하 GMF)은 10월 19일과 20일 양일간 올림픽공원에서 펼쳐진다. 올해로 7회째를 맞는 ‘GMF’는 국내 음악 페스티벌 중 고유의 브랜드를 대중들에게 효과적으로 각인시킨 행사로 꼽힌다. 음악공연 외에 안락한 분위기 및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독자적인 축제 트렌드를 선보이며 대중들에게 호응을 얻었다.

올해 행사에는 5개의 공식 스테이지에서 열리며 총 59팀의 아티스트가 출연한다. ‘라이브의 황제’ 이승환을 필두로 ‘GMF’의 단골손님들인 데이브레이크, 십센치, 원모어찬스, 오지은, 가을방학, 옥상달빛 등이 무대에 오르며 작년에 ‘GMF’를 위해 다시 뭉친 마이 앤트 메리는 12인조 빅밴드와 함께 공연한다. 이외에 올해 평단의 극찬을 얻어낸 선우정아, Mnet ‘밴드의 시대’에서 활약한 쏜애플, 로큰롤라디오, 미국 인디 록의 거물 플레이밍 립스, 일본의 보디즈가 무대에 오른다.

2013082311073218277-400x552

인디뮤지션들의 가장 큰 축제 ‘잔다리 페스타’
한국형 타운 페스티벌 ‘잔다리 페스타’가 10월 11일부터 13일까지 사흘간 홍대거리 전역에서 펼쳐진다. 잔다리는 홍대 서교동의 옛 지명으로 ‘잔다리 페스타’는 홍대거리 전역을 축제의 장으로 묶어 인디 문화의 메카로 자리 잡게 하자는 취지 열린다. 한국독립음악제작자협회, 서교음악자치회, 유데이페스티벌, 자립음악생산조합 등 홍대 인디 신의 협의체들이 힘을 합쳐 여는 행사로 인디 뮤지션들이 뭉치는 가장 큰 축제인 셈이다.

올해 행사에는 약 300여 팀의 아티스트들이 80여 개의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주최 측인 잔다리 페스타 조직위원회 측은 “홍대 인디 신이 태동한지 어언 20년이 된 역사를 함께 기념하고자 ‘함께 달려’라는 기치를 내걸고 더욱 다양하고 재미있는 프로그램들을 펼칠 예정”이라고 전했다. 신촌블루스, 김목경 블루스 밴드 등 대선배 뮤지션들과 함께 인디 1세대 뮤지션들인 황신혜 밴드, 3호선버터플라이, 프리다 칼로, 로다운 30를 비롯해 김목인, 김대중, 이영훈, 김간지+하헌진, 회기동 단편선, 정밀아 등 젊은 음악인들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아시안체어샷, 잠비나이, 코어매거진, 텔레플라이, 거츠 등 최근 왕성하게 활동 중인 록밴드들이 ‘잔다리 페스타’를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맥스 레이놀즈, 아담 설리번, 루스 미니킨 등 해외 아티스트들도 무대에 오른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구혜정 photonin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