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백상예술대상’ 이병헌, 男 최우수연기상 “아내 이민정과 아들에게 영광”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이병헌이1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55회 백상예술대상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병헌이 ‘2019 백상예술대상’ TV 부문 남자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1일 밤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2019 백상예술대상’이 열렸다. 지난해에 이어 신동엽, 수지, 박보검이 MC를 맡았다.

이병헌은 이날 “1부가 끝나고 쉬는 시간에 조승우 씨에게 문자가 왔다. 조승우 씨가 온 지 모르고 어딘지 물었더니 시상하러 왔다고 하더라. 승우 씨가 형 이름을 부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현실이 되니까 너무 기쁘고 어리둥절하다”고 말했다.

이어 “영광스러운 상을 주신 것은 제가 예상했던 것 보다 훨씬 많은 분들이 이 드라마를 사랑해주신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우리 드라마 이후에 좋은 드라마와 훌륭한 연기를 보여준 배우들이 있는데, 미안한 마음이 들고 더더욱 이 상이 값지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이병헌은 “작년 저는 운이 좋았다. 김은숙 작가의 훌륭한 대사를 제 입으로 표현할 수 있던 영광스러운 경험이 있었고, 때로는 대범하게 때론 섬세한 연출을 하는 이응복 감독님과 함께 작업할 수 있었다. 또 유연석, 김민정 씨 등 또 김태리 씨가 혼신의 연기를 보여주셨고 추운 겨울을 1년 가량 정말 모두가 힘들었겠지만 즐거운 모습으로 웃으며 함께 해준 배우들과 스태프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특히 이병헌은 “드라마 하면서 육이에 도움을 못 주고 집에 오래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저의 편이 되어주고 뒷바라지해주고 응원과 성원해준 아내와 아들에게 이 상의 영광을 돌리겠다”고 아내 이민정에게 애정을 드러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