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수연, 18년 만에 부활한 ‘2019 백상예술대상’ 연극부문 젊은연극상 수상

[텐아시아=우빈 기자]

‘2019 백상예술대상’ 연극부문 젊은연극상 수상한 배우 성수연 /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연극 배우 성수연이 ‘2019 백상예술대상’ 연극부문 젊은연극상 수상했다.

1일 밤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2019 백상예술대상’이 열린 가운데 성수연이 18년 만에 부활한 연극부문 젊은연극상을 받았다.

이날 성수연은 “후보가 됐다는 말을 듣고 이 자리 오는데 많은 고민을 했다. 시청자들께서 저를 비롯한 후보들을 잘 모르실 것 같아서였는데, 공연을 보러 와주시는 분들이 방송을 보신다면 즐거운 순간이 되지 않을까 힘을 내서 왔다”고 고백했다.

이어 “정말 이런 영광스러운 자리에 첫 수상자가 돼 영광”이라며 잠시 울컥한 성수연은 “여배우로서 또 조금은 실험적인 작품을 해왔던 사람으로 이 상을 받았다는 건 창작 과정에서 힘겨웠거나 새로운 것에 도전을 하는 분들을 대신한 거라 생각한다. 우리 동료들에게 감사하다. 집에서 보고 있을 부모님께도 감사하다”고 말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