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훈, 집단 성폭행 혐의 부인 “술만 마셨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최종훈,서울지방경찰청

가수 최종훈. / 이승현 기자 lsh87@

집단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그룹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이 경찰 조사를 받았다.

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은 전날 최종훈을 특수강간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최종훈은 다음날 새벽 귀가했다.

최종훈은 2016년 가수 정준영 등이 포함된 카카오톡 대화방 멤버들과 함께 여성들을 집단으로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종훈은 피해 여성들과 함께 술은 마셨지만, 성관계는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 혐의를 받고 있는 정준영은 지난주 2차례 구치소에서 방문조사를 받았다.

성매매 알선 혐의를 받는 가수 승리도 경찰에 출석해 추가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조만간 승리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