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송가인·정미애·홍자·김나희·정다경, 트로트 신데렐라 왕관의 주인공은?

[텐아시아=우빈 기자]

‘미스트롯’ 송가인, 정미애, 홍자, 김나희, 정다경 / 사진제공=TV조선

TV 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에서 트로트 신데렐라 ‘제 1대 미스트롯’이 결정된다.

오는 2일 방송되는 ‘미스트롯’ 마지막 회에서는 장장 8개월의 대장정 끝에 1만 2천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올라온 TOP5 송가인-정미애-홍자-김나희-정다경이 ‘마지막 경합’을 펼치는 치열한 현장이 공개된다.

이날 ‘감성 천재’라는 타이틀을 얻으며 결승에 진입한 정다경은 “꼴찌의 반란이 뭔지 제대로 보여주겠다”는 당차게 말했다. 또한 무서운 성장세로 준결승 4위를 차지한 ‘이변의 주인공’ 김나희는 “이제는 개그맨이 아닌 가수로 인정받고 싶다”라는 단호한 각오를 다졌다.

‘마스터 최고점’을 터트리며 다크호스로 부상한 정미애는 “대한민국 엄마들을 대표해 꿈을 이루겠다”는 짧지만 강렬한 다짐을 털어놨다. ‘감동 트로트’로 좌중을 휘어잡는 홍자는 “남들에게는 없는 깊은 감성으로 또 한 번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리겠다”는 자신감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방송 초반부터 강력한 우승 후보로 주목받았던 송가인은 “전라도를 벗어나 이제는 전국 TOP을 찍겠다”는 강한 의지를 전했다.

하지만 본격적인 결승 무대가 시작되자, 근소한 몇 점 차로 엎치락뒤치락하더니, 심지어 공동 순위까지 기록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지면서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 초래됐다. 이런 가운데 송가인은 “너는 가수가 될 얼굴이 아니라는 소리를 많이 들었다”며, 홍자는 생활고에 시달렸던 지난 8년을 떠올리며 그동안 겪었던 마음의 상처를 털어냈다. 정미애 역시 자신 때문에 꿈을 포기한 남편의 사연을 고백해 현장을 순식간에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마침내 TOP5 송가인-정미애-홍자-김나희-정다경의 무대가 모두 마무리된 후 장윤정은 “‘미스트롯’을 넘어, 트로트계, 더 넓게는 가요계 역사에 이름을 남기는 무대가 탄생했다”는 극찬을 쏟아냈다.

제작진은 “단언컨대 이번 주 ‘미스트롯’은 그동안 보여줬던 무대들과는 차원이 다르다. 현장 관객들의 경탄과 감동을 휘몰아치게 만든 ‘미스트롯’의 마지막 무대를 지켜봐달라”고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