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비스’ 박보영, ‘오나귀’ 나봉선 캐릭터 경신할 1인 2역 예고

[텐아시아=우빈 기자]

‘어비스’ 박보영 / 사진제공tvN

 tvN 새 월화드라마 ‘어비스에서 박보영이 짜릿할 재미를 선사할 1인 2역을 예고했다.

‘어비스’는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생전과 180도 다른 ‘반전 비주얼’로 부활한 두 남녀가 자신을 죽인 살인자를 쫓는 반전 비주얼 판타지 드라마다. 4년 전 안방극장에 ‘오나귀(오 나의 귀신님)’ 신드롬을 불러일으켰던 유제원 감독박보영의 재회작으로 두 사람의 재회가 어떤 흥행 신화를 이뤄낼지 초미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박보영은 극 중 상위 1% 여신 검사에서 세상에서 제일 흔한 여자로 부활한 고세연 역을 맡았다살아생전 여신 대표의 코믹한 자뻑 연기부모를 향한 절절한 감성 연기전직 검사의 카리스마는 물론 자신만의 러블리한 매력까지 제대로 폭발시킬 것을 예고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어비스’ 공식 홈페이지 인물 소개에서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로 인해 새롭게 부활한 고세연(박보영 분)의 모습이 그가 가장 미워하던 검찰청 선배 이미도의 모습과 비슷하다고 공개돼 궁금증을 높였다.

오늘(1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에서 고세연을 자신의 전 여자친구’ 이미도로 착각하는 박동철(이시언 분)의 모습과 이들의 커플 사진이 공개돼 눈길을 사로잡았다과연 고세연이 전 직장상사와 닮은 비주얼로 부활하게 되면서 어비스’ 스토리 전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궁금증을 높인다이에 믿고 보는’ 박보영이 어떤 열연으로 고세연과 성형 전 이미도’ 두 사람의 극과 극 모습을 보여줄지 첫 방송을 기다리는 시청자들의 기대가 한층 높아진다.

tvN ‘어비스’ 제작진은 “’역시 박보영이라는 감탄사가 나올 만큼 캐릭터의 사소한 부분까지 세심하게 고민하는 박보영의 열정에 매번 놀라고 있다며 박보영이 탄탄한 연기력으로 1인 2역을 소화하며 보여줄 엣지 있는 연기 변신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어비스는 는 6일  9 30분 첫 방송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