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성수, 눈물의 인터뷰 “늘 저한테는 못이 박혀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살림하는 남자들2’ 김성수 / 사진제공=KBS

그룹 쿨 김성수가 딸 혜빈에게 기대어 슬퍼했다.

1일 방송되는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고향 남해를 방문한 김성수 가족의 이야기가 이어진다.

이날 아침식사 후 외삼촌 마늘밭에 일을 도와주러 갔다 돌아온 김성수는 옷을 말끔히 갖춰 입고 가족들과 함께 어딘가로 향했다. 가는 차안에서 김성수의 외삼촌은 혜빈을 보며 “오늘 깜짝 놀라겠다”고 해 이들이 어디로 향하는지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그 가운데 고개를 떨구고 눈물을 흘리는 김성수를 다독여주는 혜빈의 모습이 포착되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인터뷰에서 힘겹게 눈물을 참던 김성수가 끝내 눈시울을 붉히며 “살아가면서 늘 저한테는 못이 박혀있어요”라 말했다고 해 그 사연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