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준 “‘열혈사제’ 고사했던 이유? 5년간 한 악역에 연기 고갈됐다 생각”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고준/사진제공=BS컴퍼니

배우 고준이 SBS ‘열혈사제’ 출연을 거절했던 이유를 털어놓았다.

최근 종영한 ‘열혈사제’에서 대범무역 대표이자 전직 조폭 보스인 황철범 역으로 열연한 배우 고준을 30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고준은 “‘열혈사제’를 선택한 건 정말 잘했다”면서도 “시청자들께 과분할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감사하고 이런 사랑을 받아도 되는지 부끄럽다”고 멋쩍게 웃었다.

고준은 처음에 ‘열혈사제’를 거절했다. 그는 “악역을 연달아서 5~6년 가까이 하다보니 고갈된 느낌을 받았다. 어떤 모습의 악역을 보여줄 수 있을지 걱정됐다. 더 이상 내가 보여줄 수 있는 색이 없는 것 같았다”고 털어놓았다. 또한 “악역을 계속 하다보니 정신적으로도 힘들었다. 대본을 보고 외우고 연기하고, 때론 잠잘 때도 떠올리는데, 그렇게 하루 종일 들여다보면서 악역에 몰입하니 본의 아니게 부정적인 성향이 커지는 것 같았다”고 돌아봤다.

하지만 고준은 ‘열혈사제’에서 악역을 하면서도 자신이 밝아졌다고 밝혔다. 그는 “‘열혈사제’를 하면서 전보다 밝고 긍정적으로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