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 찾아 상경한 ‘병아리 매니저’ 임송, 박성광을 떠나도 관심·응원은 계속 (종합)

[텐아시아=우빈 기자]

임송 매니저, 박성광/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박성광 인스타그램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병아리 매니저’라 불리며 시청자들의 응원을 한 몸에 받았던 임송 매니저가 SM C&C를 퇴사했다.

박성광의 소속사 SM C&C는 30일 “임송 매니저가 4월 말일자로 당사를 퇴사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꿈을 향해 도전하려는 임송 매니저의 열정을 응원하고 지지한다”며 “박성광 씨와 임송 매니저를 아껴주셨던 많은 분들께 감사 인사드리며, 아낌없는 응원의 박수 보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임송은 박성광의 매니저로, 그와 함께 지난해 7월부터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했다. 당시 임송은 경상남도 창원에서 매니저 일을 위해 서울로 상경한 어린 매니저로 주목 받았다. 특히 그는 서툴고 부족하지만 열심히 하려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방송 초반 서툰 운전에 박성광이 불편해할까 일찍 퇴근했음에도 불구하고 공원주차자에서 홀로 주차 연습을 하는 모습은 사회 초년생들의 공감을 얻었고, 공감은 사랑과 응원이 돼 돌아왔다.

임송의 노력과 더불어 박성광의 다정한 모습도 화제가 됐다. 두 사람은 함께 성장하면서 훈훈한 모습을 보였고 이 덕에 지난해 열린 ‘2018 MBC 연예대상’에서 베스트 커플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임송은 인기상까지 받으며 인기를 입증했고, 그후 두 사람은 동반 광고 촬영까지 했다.

하지만 어린 매니저를 향한 응원과 관심이 독이 된 순간도 있었다. 임송 매니저의 치아에 관심이 늘었고 이는 ‘박성광 매니저 치아’ ‘임송 앞니’ 등이 연관 검색어에 오르기도 했다. 프로그램으로 치료하는 과정까지 방송됐고, 시청자들은 도를 넘은 관심을 지적하기도 했다. 임송을 향한 무례한 시선들과 급작스러운 인기와 관심은 20대 초반의 그에게 부담감으로 느껴졌을 가능성이 크다.

임송의 퇴사가 공식화된 오전부터 오후인 지금까지 임송의 이름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장악하고 있다. 더 이상 ‘병아리 매니저’는 아니지만 오랜 시간 임송을 응원했던 시청자들은 댓글을 통해 임송의 또 다른 미래를 기대하고 응원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