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 아니라 사람들 이야기”…엄태구 vs 천호진 ‘구해줘2’ 시즌1 넘을까 (종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조재윤(왼쪽부터), 임하룡, 천호진, 이솜, 한선화, 엄태구, 김영민이 30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OCN 새 수목 오리지널 ‘구해줘2’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묵직한 목소리로 작품마다 강한 인상을 남긴 배우 엄태구가 이번엔 ‘꼴통’으로 돌아온다. 드라마 첫 주연이다. 여기에 안방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존재감을 과시해온 베테랑 배우 천호진이 속내를 알 수 없는 인물로 등장한다. 개성 강한 두 사람이 평화로운 마을에서 강렬하게 맞붙는다. 사이비 종교를 소재로 쫄깃한 재미를 안기며 5%에 가까운 시청률을 기록한 OCN  드라마 ‘구해줘’의 두 번째 시즌 ‘구해줘2’에서다.  1년 9개월 만에 돌아온 새로운 시즌이 전작의 재미를 넘어설 수 있을까.

30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OCN 수목 오리지널’구해줘2’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엄태구, 천호진, 이솜, 김영민, 임하룡, 조재윤, 한선화와 이권 감독이 참석했다.

‘구해줘2’는 ‘구원’을 담보로 사람들을 현혹하는 의문의 남자 최경석(천호진)과 홀로 그에게 대적하는 ‘꼴통’ 김민철(엄태구)의 이야기다. ‘부산행’으로 1156만 관객을 동원한 연상호 감독이 2013년 내놓은 애니메이션 ‘사이비’를 원작으로 했다. 연 감독은 이번 작품에서 크리에이티브로 참여해 힘을 보탠다. 영화 ‘도어락’으로 현실 공포 스릴러의 정수를 보여준 이권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구해줘2’를 연출한 이권 감독./ 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이 감독은 “종교의 본질은 순수하다고 생각한다. 이 작품은 특정한 종교와는 무관한 이야기”라며 “문제는 사람들이다. 모든 사람들이 욕망과 약점을 가지고 있지 않나. 그걸 악용하는 사람들과 낚이는 사람들의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이어 “‘구해줘1’은 특정 사이비 종교가 한 마을을 포섭한 상태에서 시작한다. 하지만 ‘구해줘2’는 사이비 종교가 마을에 뿌리내리는 과정을 담는다. 종교를 이용해 사람들의 약점을 이용하는 과정에서 일어나는 갈등과 소동을 다룬다”라며 “‘구해줘2’의 대본을 처음 받았을 때, 원작 애니메이션에 비해서 인물들이 디테일하고 이야기가 살아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특히 코믹한 요소들이 자리하고 있었다. 진지한 이야기를 진지하게만 표현하는 건 재미없지 않나. 인물들이 유쾌한 느낌을 주다가 점점 어둡게 변해가는 과정이 매력적이었다”고 했다.

이 감독은 “소재와 주제만 가지고 얘기하면 심각할 수 있는데, 그렇게만 그려내지 않고 어떤 면에서는 재기발랄하게 담으려고 했다”고 강조했다.

영화 ‘밀정’ ‘안시성’ ‘택시운전사’ 등을 통해 대세로 자리잡은 엄태구와 장르를 불문하고 어떤 역할을 맡아도 묵직한 존재감을 과시하는 배우 천호진이 만났다. 엄태구는 모두가 진짜라고 생각하는 ‘헛된 믿음’에 도전하는 꼴통으로, 천호진은 극 중 수몰 예정 지구 월추리에서 종교 단체를 설립하려는 의문의 남자로 분해 서로 첨예하게 대립할 예정이다.

이날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천호진은 떨고 있는 엄태구를 소개하며 “이 배우의 겉모습에 속지말라. 촬영에 들어가자마자 나에게 있는 욕, 없는 욕 다했다. 진짜 나쁜놈이다. 자기 배역을 그만큼 열심히 했다”며 분위기를 풀어줬다.

OCN 수목 오리지널 ‘구해줘2’에서 ‘꼴통’ 김민철을 연기한 엄태구./ 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극 중 꼴통 김민철로 열연한 엄태구는 이번 작품을 통해 드라마에서 처음으로 주연을 맡았다. 그는 “설레고 떨린다.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있다”며 “극 중 김민철은 겉으로는 굉장히 거칠지만 속은 인간적이고 따뜻한 면도 있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엄태구는 “”구해줘2’에 출연하는 모든 배우들이 정말 연기를 잘 한다”며 “연기 보는 재미가 쏠쏠할 것이다. 저도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다짐했다.

OCN 수목 오리지널 ‘구해줘2’에서 최경석으로 열연한 배우 천호진./ 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천호진은 의문의 남자 최경석을 연기했다. 특히 천호진은 ‘구해줘1’에서 사이비 교주 백정기를 연기한 조성하와 비슷한 역할을 맡았기 때문에 비교를 피할 수 없다. 천호진은 “항상 속편이라는 게 한계가 있다. 시즌 1에서 조성하 씨가 열연했기 때문에 부담이 안 된다면 거짓말이다”라며 “내가 연기하는 최경석은 시즌 1의 백정기와는 다르다. 사람의 미묘한 부분을 잘 건드리는 캐릭터”라고 귀띔했다.

여기에 독특한 매력으로 자신만의 연기 세계를 구축한 이솜과 연극배우로 활동하다 지난해 드라마 ‘나의 아저씨’와 ‘숨바꼭질’로 사랑받은 김영민이 힘을 실어 극의 몰입도를 높인다.

OCN 수목 오리지널 ‘구해줘2’에서 김영선으로 열연한 배우 이솜./ 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이솜은 ‘구해줘2’를 통해 처음으로 장르물에 출연했다. 극 중 민철보다 여덟 살 어린 여동생 김영선을 연기한다. 그는 “장르물에 도전하고 싶었다”며 “원작 ‘사이비’를 재미있게 봤다. 드라마로 탄생된 대본도 재미있었다”고 했다. 이어 “무엇보다 영선 릭터에 마음이 갔다. 민철 오빠와의 관계도 재미있었다”고 덧붙였다.

김영민,구해줘2

OCN 수목 오리지널 ‘구해줘2’에서 성철우 목사를 연기한 배우 김영민./ 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김영민은 마을을 변화시키는 목사 성철우를 맡았다. 그는 “가짜 같은 진짜와 진짜 같은 가짜 사이에서 두 가지 모습을 다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천호진은 “‘구해줘2’에서 나보다 더 나쁜 사람이다”라고 말했고, 임하룡도 “맞다”고 거들어 궁금증을 높였다.

조재윤은 유일하게 시즌1에 이어 시즌2에도 출연한다. 전편에서 교단 집사 조완태를 맡아 섬뜩한 모습을 보여줬던 그는 이번 시즌에서는 파출소 소장으로 등장한다.

조재윤은 “시즌1을 함께 했던 사람들이 시즌2가 만들어지면 하고 싶다고 희망했다. 일단 그분들은 비싸서 못 한 거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구해줘’ 시즌1에 이어 시즌2에도 출연하는 배우 조재윤./ 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이어 “시즌1 때 조환태라는 캐릭터를 너무 사랑해서 시즌2에서도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스카이 캐슬’ 같은 가족 드라마도 했지만 새로운 연기에도 욕심이 났다. 선한지 악한지 모호한 캐릭터를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조재윤은 “이번에 연기한 파출소장은 원작엔 없다. 새로 만들어진 캐릭터다. 선과 악 사이에서 어떤 선택을 할 지 고민하는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구해줘1’ 보다 쫄깃하다. 많이 사랑해달라”며 “‘구해줘2’ 홍보 담당으로 캐스팅 됐다. 열심히 홍보를 담당하고 있다. 될지어다”라고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솜은 “강렬한 드라마”라고 자부했고, 천호진은 “장르물이라고 하면 기대를 많이 하는데, 이 자리에서 많은 이야기를 하는 것 보다 본방송을 보고 시청자들이 판단하면 좋겠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구해줘2’는 오는 5월 8일 오후 11시에 처음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