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피운 연인 용서할 수 있을까?”…‘연애의 참견2’ 김숙X한혜진, 양보 없는 ‘설전’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연애의 참견2’ 스틸. /사진제공=KBS Joy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시즌2’에서 개그우먼 김숙과 모델 한혜진이 다른 의견으로 대립한다.

30일 방송되는 ‘연애의 참견 시즌2’ 37회에서는 연인의 외도를 목격하게 된 여자의 사연이 소개된다.

사연 속 주인공은 사랑하는 남자친구의 외도를 목격, 충격과 분노에 휩싸인다. 그러나 자신을 용서해달라며 진심 어린 호소를 하는 것은 물론 이전과는 180도 달라진 헌신적인 모습으로 사연녀를 감동시키기까지 해 고민에 빠지게 된다고.

이에 참견러들은 바람피운 남자친구를 용서할 수 있는지, 그가 진심으로 변한건지에 대해 의견을 내놓는다. 김숙은 남자친구의 진심 어린 헌신을 보며 “(그의) 진심을 봐라”라고 감동 받은 마음을 드러낸다.

하지만 한혜진은 이를 단칼에 잘라내며 “본질을 봐라”라며 냉철한 의견을 제시한다. 사람은 변하지 않는다는 단호한 의견을 내비쳐 김숙과 날카로운 대립각을 세우는 것. 이에 김숙도 지지 않고 또 다른 반론을 한다고 해 관심이 모아진다.

김숙과 한혜진의 양보 없는 토론은 이날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되는 ‘연애의 참견 시즌2’에서 펼쳐진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