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라이프’ 이영자, 제주 드림하우스 공개…툇마루+아담한 원룸 ‘반전’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랜선라이프’의 개그우먼 이영자 / 사진제공=JTBC

JTBC ‘랜선라이프-크리에이터가 사는 법’(이하 ‘랜선라이프’)에서 개그우먼 이영자가 은퇴 후 살집으로 오랫동안 짝사랑했던 장소가 공개된다.

30일(화) 방송되는 ‘랜선라이프’에서는 이영자 채널의 마지막 제주도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영자는 이날 방송에서 직접 사전 조사한 제주 드림하우스 ‘TOP2’를 소개한다.

첫 번째 집은 한적한 마을의 예쁜 돌담길을 따라가면 만날 수 있는 곳으로 하얀 색감과 특이한 사각형 구조의 외관을 가진 집이다. 건축가인 남편이 아내를 위해 특별히 중정(중앙정원)까지 설계했다. 이영자는 이 집을 소개하며 “원하는 것을 모두 갖춘 ‘홈런’이다”를 외친다.

이영자는 마지막 집으로 향하며 “몇 년 전부터 짝사랑했던 곳에 드디어 오게 됐다”며 설렘을 감추지 못한다. 이 장소는 모든 공간이 한 눈에 들어오는 아담한 원룸 형태로 툇마루 하나로 거실과 침실을 구분하고, 최소한의 인테리어와 소품만 들여놓은 일명 ‘최소한의 집’이다.

최근 “오늘 떠나도 후회 없이 만들자”며 미니멀리즘을 지향하게 됐다고 밝힌 이영자는 집 안을 살펴보며 “내 가치관에 부합하는 집”이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랜선라이프’는 이날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