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의뢰인’ 이동휘 “아역 배우들에게 고마워..영화 찍으며 ‘나는 어떤 사람인가’ 생각’”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이동휘,극한직업

이동휘/사진=텐아시아 DB

영화 ‘어린 의뢰인’의 배우 이동휘가 함께 출연한 아역 배우들에 대해 고마움을 표했다.

29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어린 의뢰인’ 언론시사회에 이어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장규성 감독, 배우 이동휘, 유선이 참석해 영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어린 의뢰인’은 오직 출세만을 바라던 변호사 정엽(이동휘)이 친동생을 죽였다고 자백한 10살 아이 다빈(최명빈)의 진실을 세상에 알려가는 과정을 담은 영화다.

이날 이동휘는 아역 배우들의 연기에 대해 “아이들이 정말 잘해줬다. 아이들의 연기를 잘 봐줬으면 한다”고 했다. 또 그는 “처음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나는 어떤 사람인가’에 대해 돌아보게 됐다. 관객 분들도 영화를 많이 보시고 그런 생각을 함께 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요청했다.

이동휘는 이번 영화를 통해 기존의 코믹한 이미지와 다른 진지한 모습을 보여준다. 이에 대해 “앞으로도 다른 모습을 많이 보여주고 싶다. 배우로서 늘 새로운 지점을 보여주려고 생각하고 있다. 그런 좋은 배우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어린의뢰인’은 5월 중 개봉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