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홍현희, 모두를 당황케 한 ‘간헐적 단식’ 방법은?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 제이쓴-홍현희 부부 / 사진제공=JTBC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개그우먼 홍현희가 본인만의 간헐적 단식 방법을 공개했다.

29일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가정의 달 특집 제1탄’으로 개그우먼 홍현희와 셀프 인테리어 전문가 제이쓴 부부, 개그맨 유세윤이 출연한다. 이번 방송에서는 홍현희-제이쓴 부부의 극과 극 입맛과 신혼부부답지 않은 반전 냉장고가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 먹방계의 대표 주자 홍현희는 “요즘 다이어트 때문에 간헐적 단식을 하고 있다. 24시간 중 8시간만 먹을 수 있다”라고 밝혀 관심을 받았다. 이에 MC들이 “8시간 동안 계속 먹는 거냐?”라고 묻자 “네”라고 답해 모두를 당황케 했다. MC 안정환은 “그건 간헐적 폭식이다”라고 ‘팩트 공격’을 가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홍현희를 위한 셰프들의 요리 대결이 펼쳐졌다. 홍현희는 ‘간헐적 단식’의 제한 시간인 저녁 6시가 다가오자 “시간이 없다. 빨리 일어나셔서 재료 손질하시고 뭐라도 볶으셔야 한다” “완성이 안 되더라도 그냥 주세요”라며 셰프 군단을 재촉했다. 이에 셰프들은 홍현희의 간헐적 단식을 위해 빠르게 음식을 완성했다. 셰프들의 음식을 맛본 홍현희는 “진짜 제 스타일이에요”라고 극찬하며 간헐적 폭식을 펼쳤다는 후문이다.

홍현희의 간헐적 폭식 현장은 이날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