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제이쓴 “샤워하는 거 훔쳐본 홍현희…헤어질 뻔 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 제이슨-홍현희 부부 / 사진제공=JTBC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제이쓴이 아내 홍현희에 대한 넘치는 애정을 드러냈다.

29일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가정의 달 특집 제1탄’으로 개그우먼 홍현희와 셀프 인테리어 전문가 제이쓴 부부, 개그맨 유세윤이 출연한다. 이번 방송에서는 자칭 구의동 이효리-이상순 부부로 불리는 홍현희-제이쓴 부부의 냉장고가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 홍현희와 제이쓴은 결혼 전 헤어질 뻔한 사연을 밝혀 관심을 모았다. 제이쓴은 “화장실 문고리 교체를 위해 문고리를 빼놓고 샤워를 했는데 홍현희가 그 사이로 훔쳐봤다”라고 전했다. 홍현희는 “개그 욕심에 ‘계신가요~?’라며 봤다. 화가 난 제이쓴이 이렇게는 못 산다고 했다”라며 아찔했던 그날의 상황을 털어놨다.

하지만 제이쓴은 녹화 내내 시종일관 꿀 떨어지는 눈빛으로 홍현희를 살뜰히 챙겼다. 특히 “아이린, 한지민보다 홍현희가 더 매력적이다”라며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아이린이 만나자고 하면 안 만날 건지 묻자 제이쓴은 “와이프가 있는데 안 만난다”라며 단호하게 대답했다. 이에 홍현희가 “내가 없다면?”이라고 묻자 제이쓴은 “당연히 만나죠”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MC들이 두 사람의 2세 계획을 묻자 제이쓴은 “장모님이 아들은 나를 닮았으면 좋겠고, 딸은 저희 누나를 닮았으면 좋겠다는 명언을 남겼다”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홍현희-제이쓴의 ‘사랑꾼’ 부부 이야기는 29일(월)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