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벤져스: 엔드게임’ 개봉 첫주 630만 돌파…전세계 오프닝 수익 12억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포스터/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이 개봉 첫날 역대 최고 오프닝인 134만명을 모으고, 2일째 200만, 3일째 300만, 4일째 400만을 돌파한 데 이어 5일째 500만과 600만 관객을 넘어섰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지난 28일 하루에만 143만3616만 명을 동원했고, 개봉 첫주 누적 관객 수 631만5646명을 기록했다. 이는 ‘신과함께-인과 연'(2018)가 개봉주에 세운 619만3754명을 뛰어넘는 역대 신기록이다. 좌석판매율은 개봉 이후 최고치를 찍으며 무려 68%를 기록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전세계 영화 흥행 역사를 모두 새로 쓰는 경이적인 행보를 걷고 있다. 박스오피스 모조 기준, 북미에서는 역대 개봉 첫날 수익 약 1억5600만 달러 및 개봉주 오프닝 기록을 모두 새로 경신하며 단 3일간 무려 약 3억5000만 달러 이상 수익을 거둬들였다. 이 뿐만 아니라 전세계 오프닝 수익이 약 12억 달러 이상을 기록해 역대 월드와이드 오프닝 수익 기록까지 더했다. 이는 개봉 주 만으로도 2019년 월드와이드 최고 흥행 기록을 세우는 진기록이다.

북미 및 전세계 모두 동시에 역대 영화 흥행 신기록까지 갈아치운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시리즈 대망의 피날레답게 마블 스튜디오 사상 최고 흥행 기록까지 세울 것으로 전망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