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잇’ 종영] 장기용의 처절한 죽음, 나나 오열…노정의와 아이들 지켰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킬잇’ 마지막회./ 사진=OCN 방송화면

OCN 오리지널 ‘킬잇’의 킬러 장기용이 모두의 만류에도 결국 정해균을 살해했다. 그러나 나나의 앞에서 무참하게 총격을 받아 사망했다. 비극적인 죽음을 맞이 했지만 노정의를 포함한 아이들은 살아 남았다. 남아 있는 사람들에겐 희망을 안겼다.

28일 방송된 ‘킬잇’ 마지막 회에서 김수현(장기용 분)이 도재환(정해균 분)을 향한 복수를 멈추지 않았다.김수현은 자신의 정체를 알게 된 도현진(나나 분)에게 전화를 걸어 “차 안에 숫자로 된 아이들이 있다. 끝까지 지킬 수 있겠느냐. 슬기(노정의 분)도 부탁드린다”며 도재환을 처단할 뜻을 밝혔다.

도현진은 양아버지인 도재환이 저지른 일을 다 알고 있다며 “내가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 멈추라”고 만류했다. 하지만 김수현은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더 이상 죽기 위해 태어나는 아이들이 없어야 한다는 것”이라며 그대로 떠나 종적을 감췄다.

김수현을 만난 필립도 “돌아가자. 내가 다 잘못했다. 너 이상하단 말이다. 평소 같지 않다”며 만류 했다. 이어 김수현과 통화를 하게 된 슬기는 “밖에서 뭘하든 상관 안 할 테니 꼭 돌아와. 여기가 김원장 집이잖아”라며 그를 걱정했다.

이후 증거를 확보한 도현진과 윤정우(지일주 분)는 도재환을 장기매매 및 아동학대 혐의로 체포했다. 도현진은 도재환에게 직접 수갑을 채웠다. 경찰조사에서 도재환은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자신의 목소리가 담긴 음성과 영상 등이 있는데도 ‘조작’이라며 모르쇠로 일관했다. 결국 증거 부족, 건강 악화 등을 이유로 구속영장은 기각됐다. 그의 뒤엔 검사장 등 어마어마한 배후가 있었기에 당연한 일이었다.

김수현은 살인 의뢰자인 고현우(조한철 분)를 찾아갔다. 앞서 고현우는 주영훈(전진기 분)을 목졸라 살해하고 경찰에 쫓기고 있었다. 고현우는 김수현에게 “도재환을 죽이지 않는 한 악행은 계속될 것”이라고 했다. 고현우는 현장에 경찰이 들이닥치려 하자 김수현을 안전한 곳으로 보내고 자수했다.

숫자로 된 아이들이 사라지면 도재환 일당은 19년 전 그때처럼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빠져 나갈 수 있다. 그래서 아이들을 빼돌리려 했지만 김수현이 이를 막았다. 김수현은 아이들이 태운 차를 도현진과 경찰들이 찾을 수 있게 버려두고 다시 사라졌다.

김수현은 마음을 다잡고 도재환에게 향했다. 그는 흔들림 없는 눈빛으로 경호원들을 하나하나 처리하며 전진했다. 그러다 박태수(이동규)에게 총을 맞고 위기에 처했지만, 어느새 나타난 필립이 도왔다. 하지만 필립은 가슴에 수 차례 총을 맞고 사망했다.

분노한 수현은 박태수를 격투 끝에 쓰러트리고, 곧바로 마주한 도재환에게 총격을 가했다. 쓰러진 도재환은 “뭐든지 해주겠다”며 살려달라고 애원했다. 그 순간 도현진과 경찰특공대가 들이닥쳤다.

도현진은 “수현 씨를 위해서 멈춰달라. 도재환을 죽인다고 해결되지 않는다. 여기까지 오게 해서 미안하다. 총 버려달라”며 막아섰다. 수현은 “살려주면 또 다시 법망을 빠져나가려 들겠지. 불쌍한 아이들은 또 죽을 위기에 처하겠지. 내가 끝내야 한다”고 흔들림 없이 말했다.

경찰들이 김수현을 포위하고 있자 도재환은 “살려달라”면서도 비열하게 웃었다. 김수현은 그대로 방아쇠를 당겨 도재환의 머리에 총알을 박았다. 그순간 경찰특공대는 김수현을 향해 무차별 총격을 가했다. 김수현은 처절하게 쓰러져 죽음을 맞이했다. 도현진은 끝내 오열했다.

‘킬잇’ 마지막회 장면./ 사진=OCN 방송화면

‘킬잇’은 모델 출신 배우 장기용과 걸그룹 출신 나나를 전면에 내세워 ‘비주얼 액션’을 강조했다. 잘생긴 외모는 물론 길고 미끈한 신체로 선보이는 두 사람의 액션은 투박하지 않고 유연했다. 칼, 다트 등을 이용한 정교하고 스타일리시한 액션은 여타 작품들의 액션과는 확연히 달랐다.

장기용은 타깃 앞에서 피도 눈물도 없는 냉혹한 킬러지만 동물 앞에선 더없이 부드러운 수의사인 김수현의 이중적인 면모를 자연스럽게 연기하며 몰입도를 높였다. 또한 특유의 중저음 목소리와 강렬한 눈빛으로 매력을 발산하며 존재감을 높였다.

드라마 ‘굿와이프’와 영화 ‘꾼’ 등을 통해 일찌감치 연기력을 인정받은 나나는 3년 만의 복귀인데도 기복 없는 연기로 호평을 이끌어냈다. 특히 한층 더 성숙해진 감성으로 섬세한 내면 연기를 펼쳐 공감을 자아냈다.

하지만 OCN 장르물 마니아들의 지지에도 불구하고 더 많은 시청자를 흡수하진 못했다. 화제성과 시청률 면에서 아쉬움을 남겼다. 제작진이 의도한 대로 ‘비주얼 액션’은 눈에 띄었지만, 스릴과 긴장감은 부족했다. 또한 12부작이라는 짧은 호흡에도 이야기가 다소 답답하게 전개돼 갈수록 흥미가 떨어졌다.

‘킬잇’ 후속으로는 오는 5월 11일부터 ‘보이스3’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