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감독관 #김동욱 #연기 맛집…’조장풍’ 호평 이유는?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사진제공=MBC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디, 연출 박원국)이 2049 시청률1위를 기록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사회의 을(乙)들의 마음을 이해해주는 이야기가 공감을 얻고 있다는 평가다. 이에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가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은 비결을 분석해봤다.

#1. 현실 맞춤형 히어로 탄생! 근로감독관 갓동욱의 존재감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절대 놓칠 수 없는 흥행 코드는 바로 김동욱이다. 첫 방송이 시작되자마자 김동욱은 자칫 생소할 수 있는 근로감독관이라는 직업군을 통해 안방극장에 통쾌한 사이다를 선사했다. 억울하게 당하고 상처받은 을들을 따뜻하고 진정성 있게 위로하는 ‘현실 맞춤형 히어로’ 탄생을 예감케 했다. 무엇보다 김동욱과 만난 극 중 근로감독관 조진갑 캐릭터는 남다른 싱크로율을 자랑하고 있다. 자신에게 닥칠 피해를 알고 있음에도 사회의 약자 편에 서서 그들을 대신해 통쾌하고 짜릿한 한판 승부를 벌이는 그의 캐릭터에 시청자들은 대리만족감을 느꼈던 것. 여기에 배우 김동욱이 지닌 특유의 인간미 넘치는 매력은 극 중 캐릭터를 더욱 현실적으로 그려내 김동욱이기에 가능한 조진갑 캐릭터를 완성했다는 평이 쏟아지고 있다.

#2. 사제 케미부터 브로맨스, 로맨스까지 다 모였다!

매주 안방극장에 통쾌한 사이다 매력을 선사하는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그 무엇보다 극의 몰입도를 높여지고 있는 것은 연기 구멍 하나 없는 배우들의 호연이다. 김동욱을 중심으로 김경남, 류덕환, 박세영, 설인아, 이원종, 오대환, 김민규, 이상이, 유수빈, 김시은에 이어 아역배우 이나윤까지 모두 캐릭터 싱크로율 200%를 자랑하며 찰진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여기에 이들이 함께 합을 맞춰 만들어내는 연기 앙상블은 케미열전이라는 평이 아깝지 않을 만큼 수많은 시청자들에게 전폭적인 지지를 얻고 있는 상황. 그 중에서도 김동욱을 중심으로 형성되고 있는 다양한 케미와 연기 앙상블은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독보적인 흥행 포인트로 꼽히고 있을 정도다. 특히 김동욱과 사제지간인 김경남과의 독특하고 신선한 브로맨스와 갑을기획 천오백 패밀리와의 팀 플레이 케미는 깨알 같은 재미를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여기에 류덕환과의 미묘한 대립구도, 박세영과의 이혼 10년차지만 썸 타는 관계처럼 느껴지는 알쏭달쏭한 로맨스라인, 그리고 톰과 제리를 연상시키는 오대환, 이상이와의 앙숙케미 등은 배우들의 빈틈 없는 연기력을 바탕으로 연기 시너지를 만들어내고 있다. 무엇보다 단순히 선과 악의 대립구도를 넘어 다양한 인간 군상의 모습을 세밀한 감정선으로 촘촘하게 표현하고 있는 배우들의 연기에 시청자들은 ‘연기 맛집’이라는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3. 몰입X공감 ! 1회 1사이다, 월요병 치료 드라마 탄생.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이 안방극장에 핵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이유로는 단연 1회 1사이다 법칙이 꼽힌다. 리얼한 현실 반영 스토리와 이로 인해 더욱 짜릿하고 통쾌하게 느껴지는 ‘조장풍’만의 사이다 매력은 이제 ‘장풍 사이다’라는 신조어를 탄생 시킨 것은 물론, 회를 거듭할수록 더욱 강력해진 핵사이다로 역대급 갓띵작으로 인정받기에 이르렀다. 이는 대한민국이 현재 겪고 있는 악덕 갑질 문제를 소재로 이를 응징하는 과정을 통해 유쾌하고 통쾌함을 선사하고 있기 때문. 극 중에서 그려진 운전기사 폭행부터, 근로자들의 안전은 무시한 채 업무 강행을 요구하고, 임금 체불, 맷갑 회장, 재벌 3세 갑질 등은 비단 드라마 속 판타지에 국한된 것이 아니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우리가 매일 보는 뉴스를 통해 접했었던 실제 사회의 악덕 갑질 문제를 드라마 속에 적절히 녹여내 공감대를 형성했고, 이는 자연스럽게 극의 몰입도를 배가시키는 역할을 했다. 여기에 극 중 김동욱은 주위의 만류와 갖은 압박에도 불구하고 흥신소 갑을기획 패밀리와 함께 갑질을 법의 테두리 안에서 제대로 응징하기 때문에 드라마를 보는 내내 시청자들에게 속이 뻥 뚫리는 사이다 매력을 선사하며 스트레스를 날려주고 있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