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정일우∙고아라, 흩날리는 벚꽃 아래 입맞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해치’/사진제공= SBS

SBS ‘해치’(극본 김이영, 연출 이용석)에서 정일우, 고아라가 흩날리는 벚꽃 아래 그림 같은 첫 입맞춤 나눈다.

‘해치’ 제작진은  28일 정일우(영조 역), 고아라(여지 역)의 애틋한 키스가 담긴 투샷을 공개했다.

앞서 두 사람은 우정과 사랑의 경계를 오가며 안방극장에 아슬아슬한 설렘을 선사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에는 서로를 애틋하게 바라보는 두 사람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어 두 사람의 역사적인 첫 입맞춤이 이뤄졌다. 

두 사람의 가슴 떨리는 첫 입맞춤과 함께 이들의 로맨스 또한 급물살을 타는 것인지 관심이 모아진다. 이와 함께 영조가 새로운 조선에서 자신이 꿈꿔온 개혁을 펼칠 수 있을지도 관전포인트다. 

‘해치’ 제작진은 “영조와 여지는 왕이 될 수 없는 문제적 왕자와 사헌부 다모로 처음 만난 뒤 함께 성장하며 마음을 열어갔다”며 “서로를 향한 이들의 진심이 드러나기 시작하면서 우정과 사랑의 아슬아슬한 경계를 넘나드는 두 사람의 로맨스가 이루어질지 기대해 달라”이라고 했다.

SBS 월화드라마 ‘해치’는 매주 월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