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플 때 사랑한다’ 류수영∙왕빛나, 종영 소감…”응원 없었으면 더 힘들었을 것, 감사하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주말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의 류수영, 왕빛나/사진제공=플라이업

MBC 주말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극본 송정림, 연출 최이섭 유범상)에서 배우 류수영과 왕빛나가 남다른 종영 소감을 밝혔다.

지난 27일 종영한 ‘슬플 때 사랑한다’에서 류수영은 아버지처럼 가정폭력을 휘두르게 되는 ‘강인욱’ 역과, 서정원(지현우)을 짝사랑하며 그를 돕는 ‘주해라’ 역을 맡아 열연했다. 

먼저 류수영은 “스스로 멘탈이 강하다 생각해 왔는데 ‘인욱’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이미 소모되고 있는 자신을 발견했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인욱’에게 애정이 생겼고, 힘들었던 만큼 촬영 막바지로 갈수록 아쉬움도 커졌다”고 했다.

끝으로 그는 “조금은 어두운 드라마였음에도 끝까지 시청해주시고 궁금해 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매우 감사하다. 여러분의 응원이 아니었다면 아주 ‘많이’ 더 힘들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왕빛나는 극 중 한 남자를 향한 애틋한 사랑을 보여주는 주해라 역으로 시선을 끌었다.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묵묵히 조력자 역할을 해내며 호평받았다. 

왕빛나는 “’해라’의 슬픈 사랑을 끝까지 함께 지켜봐 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감사 드린다.. 그리고 동료 배우 분들과 감독님, 많은 스태프 분들이 계셨기에 무사히 마칠 수 있었던 것 같다. ‘해라’를 보여줄 수 있어서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