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민남편’ 박항서 특집 3탄, 안정환·유상철·김병지…제자들의 예능 빅매치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궁민남편’/ 사진제공=MBC

전 축구국가대표 안정환, 유상철, 김병지가 예능감으로 빅 매치에 나선다. MBC 일밤 ‘궁민남편’에서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궁민남편’에서는 TEAM2002(팀2002)의 멤버 유상철과 김병지가 등장해 동료 안정환과 역대급 예능감을 선보인다.

시청률 고공 상승과 폭발적인 화제성을 얻었던 박항서 특집 1, 2탄에 이어 무서운 입담을 자랑하는 그의 애제자들이 맞붙는 3탄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TEAM2002는 ‘궁민남편’의 안정환을 비롯해 김병지, 유상철, 홍명보, 김남일, 최진철, 김태영, 이을용, 송종국, 차두리, 박지성 등 이름 그대로 2002년 월드컵의 주역들이 모인 축구팀이다. 꾸준히 모임을 가지며 때로는 좋은 일에도 함께 앞장서고 있다고.

안정환, 유상철, 김병지는 막역한 친분만큼이나 솔직한 이야기와 흥미진진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대공개 했다. 이를 지켜보던 안정환은 급기야 “까발려, 아주 그냥”이라며 오고가는 독설에 자포자기 심정으로 일침을 날렸다고.

뿐만 아니라 안정환이 TEAM2002 모임에 참석하는 이유가 “사실 싸움 구경하러 나가는 거예요”라며 폭탄 발언까지 던져 과연 태극전사들이 모인 그곳에서 도대체 어떤 일들이(?) 일어나고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안정환, 유상철, 김병지의 폭풍 입담 대결은 28일 6시 45분에 방송되는 ‘궁민남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