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악연”… ‘마약 투약’ 박유천·황하나, 나란히 구속 (종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박유천-황하나./ 사진=텐아시아 DB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던 배우 겸 가수 박유천과 전 연인이자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가 나란히 구속됐다.

수원지검 강력부(박영빈 부장검사)는 26일 황하나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황하나는 2015년 5월부터 9월까지 필로폰을 한 차례 매수한 뒤 서울 자택 등지에서 세 차례에 걸쳐 투약하고 타인에게도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해 4월 향정신성 의약품인 클로나제팜 등 성분이 있는 수면제를 의사의 처방 없이 사용한 혐의도 있다.

앞서 황하나는 2011년 대마초 흡입으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전적도 있다. 2015년에도 대학생 조 씨와 필로폰을 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제대로 된 수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봐주기 수사’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더불어 아버지와 경찰청장이 친구라며 자랑하거나 남대문 경찰서의 고위 관계자를 만나 경찰서 투어까지 했다고 말한 사실이 알려져 물의를 빚었다.

황하나는 지난 4일 분당 서울대병원에서 체포됐다. 경찰 조사에서 2, 3월에도 필로폰을 투약했다는 내용을 진술했다. 특히 자신이 평소 알고 지내던 연예인 A씨와 함께 투약했다고 밝혀 파장이 일었다.

황하나가 언급한 A씨로 지목된 박유천은 10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결코 마약을 한 적도 없고 권유한 적도 없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하지만 박유천은 피의자로 입건됐으며 출국금지까지 당했다. 경찰이 증거를 상당량 확보했다며 자신감을 보였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검사 결과 체모에서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왔다.

박유천은 올해 2∼3월 황하나와 함께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하고 이 가운데 일부를 5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국과수 결과가 나왔는데도 자신의 혐의를 전면 부인하던 박유천은 26일 오후 2시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영장실질심사 전 알 수 없는 미소를 지어 보이며 여유를 보였던 박유천은 결국 포승줄에 묶인 채 남부구치소로 향했다.

이날 오후 수원지법 박정제 영장전담판사는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며 박유천에게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박유천은 동방신기와 JYJ로 큰 인기를 끌고 연기자로 전향해 성공가도를 달렸으나 이후 성추문부터 마약 사건까지 순식간에 추락했다.

황하나는 박유천의 전 여자친구로 결혼까지 약속했지만 파혼해 관심을 받았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