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판 붙기 전”… ‘자백’ 김영훈X신현빈 첫 만남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자백’ 신현빈-김영훈./ 사진제공=레드라인

배우 김영훈이 신현빈과의 촬영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김영훈의 소속사 레드라인엔터테인먼트는 공식 SNS를 통해 “박시강을 찾아온 하유리” “아직은 사이좋은 모습” “한 판 붙기 전”이라는 글과 함께 신현빈과의 사무실 인증샷을 올렸다.

사진 속 두 사람은 밝은 미소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그중에서도 눈에 띄는 것은 신현빈의 의상이다. 극 중 박시강(김영훈 분)의 선거 점퍼를 입고 있는 하유리(신현빈 분)의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지금까지 두 사람이 만나는 장면이 없었기에 더욱더 관심이 집중된다. 앞으로 최도현(이준호 분)과 하유리의 과거에 박시강이 개입, 대립구도를 형성할 것으로 보인다.

‘자백’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