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포승줄 묶인 채 이송…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박유천,마약

가수 겸 배우 박유천. / 이승현 기자 lsh87@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포승줄에 묶인 채 경찰서로 이송됐다.

박유천은 26일 오후 3시 30분께 수원 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포승줄에 묶인 채로 호송 차량에 올라탔다. “마약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고 착잡한 표정을 지었다.

박유천은 영장심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수원남부경찰서에서 머무를 예정이다.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앞서 이날 오후 1시 55분께 수원지방법원에 출두했다. 취재진의 질문에도 묵묵부답으로 일관한 채 황급히 법정으로 들어갔다.

박유천은 올해 초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이자 옛 연인 황하나 씨와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검사 결과 박유천의 다리털에서 필로폰 성분이 검출됐다. 이에 경찰은 지난 23일 박유천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