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윤시윤 “차가운 캐릭터라는 건 확고한 신념 가졌다는 것”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윤시윤이 26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의 윤시윤이 연기할 때 개화기를 겪으며 변화하는 인물의 모습에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26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녹두꽃’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신경수 감독과 배우 조정석, 윤시윤, 한예리, 최무성, 박혁권, 박규영, 노행하가 참석했다.

윤시윤은 극 중 백이강(조정석)의 이복동생 백이현으로 등장한다. 형과 달리 본처 소생의 적자로 개화주의자다. 그는 “개화를 받아들이는 데 대한 갑론을박이 많았을 것이고 지식인들이 고뇌했을 것”이라며 “그걸 대표하는, 충분히 있을 법한 인물이 백이현”이라고 말했다. 또한 “작가님은 이현을 차가운 인물이라고 했지만, 내가 느낀 차가움이란 뜨겁지 않은 것이 아니라 그 어떤 것에도 흔들리지 않는 확고한 신념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 26일 오후 10시 첫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