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의 참견’ 튼 살 크림→엉덩이 뚫린 바지까지…개성만점 ‘출산템’ 공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쇼핑의 참견’ 방송 화면 / 사진제공=KBS Joy

KBS Joy 예능 ‘쇼핑의 참견’ MC들이 각자의 개성을 살린 노하우로 쇼핑 해결책을 제시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쇼핑의 참견’에서는 학생과 학부모의 무분별한 연락으로 공과 사의 경계가 무너진 한 교사의 사연이 도착했다. 세컨드 핸드폰 추천에 나선 다섯 MC는 9만 원대 초미니 스마트폰의 가성비와 상품성을 파헤쳤다. 추천 파와 비추천 파로 나뉜 이들은 제품의 장단점에 대한 진지한 논쟁을 펼치다가도 한 손에 쏙 가려지는 앙증맞은 스마트폰의 귀여움에 푹 빠진 태세전환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십년지기 여사친의 출산 선물을 고민하는 사연에서는 여사친의 취향뿐만 아니라 남편과 갓 태어난 아기까지 고려한 각양각색의 아이템들을 선보이며 시선을 집중시켰다. 민경훈은 여사친의 속살을 위한 튼 살 크림과 아기의 눈 보호를 생각한 수유등을, 송해나는 중국 엄마들 사이 ‘핫템’인 엉덩이 뚫린 바지를, 이상민은 사진을 즉석 인쇄하는 휴대폰 포토 프린터를 추천하는 등 센스 만점 선물들이 공개됐다.

민경훈과 송해나는 서로를 쇼핑왕 후보로 견제하며 상대의 아이템에 폭풍 디스를 쏟아냈다. 하지만 모두가 패배를 확언했던 이상민이 쇼핑왕 우승을 거머쥐어 놀라움을 선사하기도 했다.

다양한 쇼핑 결정 장애 사연에 해결책을 제안하는 ‘쇼핑의 참견’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