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 희열2’ 유시민 “국회의원, 정장에 넥타이를 매고 다니는 게 보기 싫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대화의 희열2’ 유시민 / 사진제공=KBS

유시민 작가가 정치인으로 살았던 삶을 공,개했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KBS2 ‘대화의 희열2’에서 정치인이었던 유시민의 삶의 이야기가 파란만장하게 펼쳐질 예정이다.

이와 관련 정치인 유시민의 파격적인 국회 첫 등원 스토리를 빼놓을 수 없다. 2003년 재보선 당선 직후 유시민은 국회에 정장이 아닌 흰색에 가까운 바지와 캐주얼 차림으로 나타나 화제를 모았다. 당시 국회의원의 옷차림으로는 상상할 수 없는 파격 패션 스타일에 의석 곳곳에서는 ‘국회 모독’이라며 비난이 폭주했다.

도대체 왜 그랬냐는 질문에 유시민은 “제가 삐딱이 기질이 있다”고 웃으며 “정장에 넥타이를 매고 다니는 게 보기 싫었다”고 답했다. 또 당시 국회의원들의 비난을 받았던 편안한 옷차림에 대해 유시민은 나름 엄청 신경을 쓴 스타일이라고 덧붙여 궁금증을 자극했다.

이 밖에도 유시민은 정치인으로 살았던 삶을 솔직하게 풀어놓으며 모두의 귀를 기울이게 만들었다. 노무현 전 대통령과의 숨겨진 일화부터 ‘백바지’를 입었던 반항아에서 ‘2대8 가르마’의 모범생으로 변신한 보건복지부 장관 내정자 인사 청문회 에피소드까지 패기 넘치는 정치인이었던 유시민의 모든 이야기가 대화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