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의정원, 오늘(25일) 첫 앨범 ‘그로잉 업’으로 데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듀오 언어의 정원. 사진제공=V엔터테인먼트

싱어송라이터 듀오 언어의정원(로영 르네)이 첫 싱글 앨범 ‘그로잉 업'(Growing Up)을 25일 오후 6시에 발표하고 타이틀곡 ’마음에게‘로 활동을 시작한다.

언어의정원은 작곡가 로영과 보컬리스트 르네로 이뤄졌다. 데뷔 전부터 네이버 뮤지션리그를 통해 이야기가 있는 그들만의 자작곡과 색다른 감성의 커버곡들을 들려주며 마니아층의 사랑을 받았다.

‘그로잉 업’에는 ‘성장’이라는 주제로 멤버 로영과 르네의 대화와 일기장에서 골라 담은 ‘마음에게’와 ‘놀이터’ 두 곡이 수록됐다.

언어의정원은 지난해 초 결성돼 곡 작업과 소극장 공연 등을 통해 약 1년 간 정식 데뷔를 준비해왔다.

V엔터테인먼트는 “언어의 정원은 소소하지만 귀를 기울여 듣게 되는 일상의 순간들을 포착해 음악에 담아 들려주는 팀이다”라고 소개하며 앞으로의 활동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