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크 초이, “‘쵸즌원’에 2PM 이야기도 수록..고정관념 깨고 싶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루크 초이 감독이 25일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서울에서 열린 유튜브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Jay Park: Chosen1(제이팍: 쵸즌원)’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수록한 영상들에 대해 설명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루크 초이 디렉터가 “다큐멘터리 ‘Jay Park: Chosen1’에 2PM 관련 이야기도 수록했다. 안할 수가 없는 이야기”라고 밝혔다.

25일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서울에서 열린 유튜브 오리지널 ‘Jay Park: Chosen1(제이팍: 쵸즌원, 이하 ‘쵸즌원’)’ 기자간담회에서였다.

‘쵸즌원’은 박재범의 지난 10년간의 행보를 담은 다큐멘터리다. 2008년 그룹 2PM으로 데뷔해 2010년 솔로로 나섰을 때부터 힙합 레이블 AOMG·하이어뮤직의 대표가 되고, 미국 대형 매니지먼트사 락네이션과 계약한 첫 아시안 아티스트가 되기까지의 발자취가 담겼다. 20분 분량의 네 개의 에피소드로 구성됐다.

루크 초이는 “고정관념을 깨고 싶다는 욕심이 많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인생이 만약 경주라면, 멀리 뛰고 빨리 뛰는 것도 중요하지만 넘어졌을 때 다시 일어나는 거시 가장 중요하다는 것을 편집의 포인트로 삼았다. 다시 일어날 수 있다는 용기와 믿음을 많이 표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루크 초이는 박재범을 안 지 3~4년 됐지만 항상 발전하는 박재범을 보면서 충격을 받고, 멋있다고 느꼈다고도 전했다. 그는 “박재범은 시간이 지날수록 항상 발전을 하는 것 같다”고 했다.

‘쵸즌원’은 오는 5월 1일(한국 시간) 밤 11시에 공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