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범, “한국에선 ‘쇼미’ 프로듀서, 미국에선 랩 평가 받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박재범,Jay Park: Chosen1

래퍼 박재범이 25일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서울에서 열린 유튜브 오리지널 ‘Jay Park: Chosen1(제이팍: 쵸즌원)’ 기자간담회에서 한국과 미국을 오가는 활동에 대해 말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래퍼 박재범이 미국에서 ‘신인 래퍼’로서 겪은 이질감에 대해 말했다.

25일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서울에서 열린 유튜브 오리지널 ‘Jay Park: Chosen1(제이팍: 쵸즌원, 이하 ‘쵸즌원’)’ 기자간담회에서였다.

‘쵸즌원’은 박재범의 지난 10년간의 행보를 담은 다큐멘터리다. 2008년 그룹 2PM으로 데뷔해 2010년 솔로로 나섰을 때부터 힙합 레이블 AOMG·하이어뮤직의 대표가 되고, 미국 대형 매니지먼트사 락네이션과 계약한 첫 아시안 아티스트가 되기까지의 발자취가 담겼다. 20분 분량의 네 개의 에피소드로 구성됐다.

박재범은 미국에서 신인 아티스트로서 활동하면서 어떤 차이점을 느꼈는지 물어보는 질문에 “미국 힙합계에서는 내 실력을 아직 증명하고 보여줘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을 어울러 아시아에서 오랫동안 활동했고 자리를 잡았다. 싱가포르에 가면 팬들이 공항에서 플랜카드를 들고 환영해주지만, 미국 라디오 프로그램에 나가면 진행자가 ‘여기 왜 왔나. 랩 할 수 있나. 해봐라’라고 한다”며 “‘쇼미더머니’에서는 심사위원인데”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미국에서 하는 행사의 개런티도 주최자들이 깎으려는 제의를 한다고 한다.

또 “락네이션 브런치를 가지면 나만 아시안이다. 아직 친구도 없이 혼자 어색하게 와플을 먹으면서 외톨이가 된 느낌을 받았다”며 “나댈 수 있는 ‘짬’이 생겨야 할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쵸즌원’은 오는 5월 1일(한국 시간) 밤 11시에 공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