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뱅커’ 유동근, 기자들 앞 대국민 사과+새로운 인물 등장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더 뱅커’/사진제공=MBC

MBC ‘더 뱅커’에서 유동근이 기자들 앞에서 대국민 사과를 한다.

‘더 뱅커’ 제작진은 25일 은행장 강삼도(유동근, 이하 강행장)가 직접 기자 회견장에 등장해 카메라 플래시 세례를 받고 있는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김상중)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

공개된 사진 속에는 강행장은 많은 사람들 앞에서 고개를 숙이고 있다. 그동안 어떤 일에도 품위를 지키며 당당했던 그가 어쩌다 이런 굴욕적인 상황에 처하게 된 것인지 관심이 모아진다. 

또 부행장으로 파격 승진한 한수지(채시라)가 기자회견 내내 강행장을 밀착 케어하고 있어 시선을 끈다. 그는 기자들 앞에서 고개 숙이는 강행장의 모습을 지켜보며 곁을 꿋꿋이 지키고 있다.

아울러 수지의 앞에서 고개를 숙인 채 쩔쩔매는 김실장(김영필)과 정반대로 고개를 빳빳하게 들고 있는 의문의 인물이 포착돼 궁금증을 모은다. 강행장의 갑작스러운 대국민 사과와 새로운 인물의 등장은, 대한은행에 어떤 파란을 몰고 오게 될까.

‘더 뱅커’ 제작진은 “강행장이 직접 고개를 숙이고 대국민 사과를 할 예정이다. 하늘 아래 무서울 것 하나 없던 그가 사과하게 된 이유는 무엇인지 그리고 이처럼 급박한 상황 속 새롭게 등장한 인물의 정체가 누구인지는 오늘 밤(25일)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 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더 뱅커’는 오늘(25일) 오후 10시 19, 20회를 방송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