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아 부탁해’ 나혜미 “남편 에릭, 조력자이자 조언자…매일 좋은 말 해줘”

[텐아시아=우빈 기자]
나혜미,여름아부탁해

배우 나혜미가 25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서울 호텔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김혜옥, 이영은, 윤선우, 이채영, 김사권, 나혜미, 김산호와 성준해 PD가 참석했다.

배우 나혜미가 남편인 그룹 신화 에릭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KBS1 새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 제작발표회가 25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서울 호텔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김혜옥, 이영은, 윤선우, 이채영, 김사권, 나혜미, 김산호와 성준해 PD가 참석했다.

나혜미는  50% 시청률에 육박한 KBS2 ‘하나뿐인 내편’ 종영 후 빠르게 드라마를 시작했다. 특히 결혼 전 공백기가 길었던 그는 ‘하나뿐인 내편’을 통해 배우로 다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이날 나혜미는 “사실 쉬는 동안 몸은 힘들지 않았지만 마음이 힘들었기 때문에 작품을 바로 하고 싶었다”며 “주말 드라마를 하면서 연기에 대한 재미도 느꼈고 많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는 마음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남편 에릭을 언급하며 “남편은 일이 있을 때나 없을 때나 항상 힘을 주는 말을 많이 해준다. 항상 든든하게 옆에 있는 조력자이자 조언자이기 때문에 매일 좋은 말을 듣고 있다”고 덧붙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