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아 부탁해’ 이채영 “나는 햇살 같은 드라마에서 먹구름 같은 요소”

[텐아시아=우빈 기자]
이채영,여름아부탁해

배우 이채영이  25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서울 호텔에서 열린 KBS1 새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이채영이 KBS1 새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에서 자신이 맡은 캐릭터를 설명했다.

‘여름아 부탁해’ 제작발표회가 25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서울 호텔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김혜옥, 이영은, 윤선우, 이채영, 김사권, 나혜미, 김산호와 성준해 PD가 참석했다.

이날 이채영은 “햇살 같은 드라마에 없어서는 안 될 먹구름 같은 재밌는 요소가 될 재밌는 캐릭터”라고 자신의 배역을 설명해 웃음을 안겼다.

이채영은 드라마에서 재벌 2세와 정략 결혼했으나 1년 만에 이혼하고 화려하게 돌아온 주상미 역을 맡았다. 그는 왕금희(이영은 분)의 남편 한준호(김사권 분)에게 호감을 느끼고 그를 유혹하는 팜므파탈이다.

이채영은 “시청자들이 내일은 또 어떻게 될까, 내일은 어떤 이야기가 나오고 상미가 어떤 일을 저지를까 궁금해하게 만들기 위해 분석하고 있다”며 “우리 드라마가 다음날이 더 재밌어질 드라마기 때문에 처음부터 끝까지 한 회도 안 놓치고 보시면 재밌을 것 같다”고 ‘여름아 부탁해’에 대한 애정을 당부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