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리’ 백아영, 시부모와 빨래방 行…시어머니 “오정태 돈 돌아간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사진제공=MBC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 시부모와 빨래방에 함께 간 백아영의 남다른 하루가 공개된다.

오늘(25일) 방송되는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시어머니의 소원 풀이에 나선 박지윤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이날 방송에서 박지윤의 시어머니는 “며느리와 장 본 뒤 요리하기”를 제안한다. 장보기에 요리까지 해야 한다는 생각에 아들 아민을 두고 시댁으로 향한 지윤. 그러나 시댁에 도착하자마자 시부모님은 손자를 찾으며 서운한 마음을 내비쳤다. 이어 도착한 시장. 비가 주룩주룩 내리는 와중에 지윤은 장보기가 어려울까 걱정했지만, 시어머니의 웃음은 멈추질 않았다고 한다. 시어머니는 끊임없이 음식 재료를 사고 지윤은 무거운 장바구니 들었다. 이밖에도 발길 닿는 곳마다 며느리 홍보대사를 자처하는 시어머니의 자랑에 지윤은 몸 둘 바를 몰라했다고 한다. 지윤은 무사히 장보기를 마칠 수 있을까.

지난주에 이어 시댁 짐 정리에 나선 전업주부 며느리 백아영의 이야기도 펼쳐진다. 아영과 그의 시부모님은 시댁 이불을 들고 빨래방으로 향했다. 빨래방에 도착한 아영은 능숙하게 이불을 분류해 세탁기에 넣었다. 

시아버지는 열정적으로 이불을 밀어 넣으며 아영을 거들었지만, 시어머니는 빨래방을 신기해하면서도 못마땅하게 바라봤다. 아영에게 세탁 비용을 물어본 뒤, 본격적인 빨래가 시작되자 “돈이 돌아가네! 우리 오정태 돈이 돌아간다!”라며 노골적으로 속마음을 표출해 아영을 당황하게 했다. 계속되는 시어머니의 ‘돈, 돈, 돈’ 이야기가 이어져자 갑자기 시아버지는 시어머니의 비밀을 말하기 시작했다고. 아영을 기겁하게 만든 시어머니의 충격적 비밀은 무엇일까.

이 밖에도 시아버지의 기분을 풀어주기 위해 나선 러시아인 며느리 미호의 이야기도 공개된다. 며칠 전 있었던 ‘태블릿PC 사건’ 탓에 마음이 불편한 미호‧경택 부부. 태블릿 PC가 필요했던 시아버지가 쓰지 않는 것을 달라고 하자, 경택은 “30만원을 달라”며 아버지의 기분을 상하게 했다. 이에 미호 부부는 시아버지의 기분을 풀어주고자 태블릿 PC를 챙겨 시댁으로 향했다. 경택은 조심스레 아버지에게 화해의 악수를 청했지만, 아버지는 본체만체하며 지나갔다. 이어진 식사 시간에서도 아버지는 자신이 좋아하는 매운탕 앞에서도 한없이 싸늘하기만했다고. 미호는 분위기 전환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 하고, 경택 역시 아버지에게 연신 칭찬을 건넸다. 아버지 마음 풀기 대작전이 성공할지는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오늘(25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