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 키즈 창빈·현진, 단독 리얼리티서 ‘SKY 캐슬’ 김주영으로 변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스트레이 키즈. / Mnet ‘찾았다 스트레이 키즈’ 방송 화면

그룹 스트레이 키즈 창빈과 현진이 단독 리얼리티 Mnet ‘찾았다 스트레이 키즈’에서 종영한 JTBC 드라마 ‘SKY 캐슬’의 김주영(김서형), 영화 ‘다크 나이트’ 조커로 변신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4일 방송된 ‘찾았다 스트레이 키즈’에서는 JTBC 예능프로그램 ‘랜선라이프-크리에이터가 사는 법’을 패러디한 ‘랜선 스키즈’ 편이 담겼다. 이번 방송에서 스트레이 키즈 창빈·현진은 악역 메이크업에 도전해 팬들의 놀라움을 이끌어냈다.

스트레이 키즈는 ‘랜선 스키즈’ 편을 통해 팀을 나눠 요리, 보드게임 리뷰, 방 탈출, 메이크업 등의 유튜브 인기 콘텐츠들을 다루며 다재다능한 매력을 발산했다.

푸드 크리에이터 소프와 함께한 방찬·아이엔은 떡볶이를 만들며 ‘쿡(COOK)방’에 나섰다. 방찬은 육개장처럼 보이는 ‘국물 떡볶이’, 아이엔은 설탕과 치즈가 가득한 ‘달달한 치즈 떡볶이’를 완성했다. 방찬의 ‘국물 떡볶이’를 먹은 아이엔은 “국물과 떡이 따로 논다. 떡 맛 밖에 안난다”며 충격적인 맛을 표현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난감 리뷰 크리에이터 꾹TV의 꾹과 장난감 마니아인 한과 필릭스는 보드게임을 통해 또 다른 재미를 잡았다. 폭탄 돌리기 게임, 복불복 변기통 게임 등에서 멤버 한은 게임 실력을 발휘해 게임 강자의 면모를 뽐냈다. 연신 패배를 맛본 ‘게임 구멍’ 필릭스는 과장된 켄타우루스 풍선 벌칙 의상을 입고 무반주 댄스 타임으로 시선을 모았다. 꾹은 맹활약을 펼친 필릭스에게 “예능신이 온 것 같다”며 예능감을 칭찬했다.

스트레이 키즈의 물오른 예능감은 실험 크리에이터 허팝과의 만남에서도 계속됐다. 멤버 승민·우진·리노는 허팝과 함께 방 탈출 게임을 하며 의외의 선전을 해 팬들을 깜짝 놀래켰다. 그중 승민은 계산 오류로 정답을 맞히는가 하면 마지막 관문에서는 리노가 방향 자물쇠에서 동서남북이라는 반짝이는 아이디어를 발휘하며 탈출에 성공해 시청자들의 흥미를 유발했다.

이어 창빈-현진은 의외의 메이크업 실력으로 뷰티 크리에이터들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현진은 악역계의 영원한 전설인 ‘다크 나이트’의 조커로, 창빈은 악역계의 신흥 강자 ‘SKY 캐슬’의 김주영으로 변신하는 시간을 가졌다. “창빈이 형은 손재주가 없다”라는 현진의 공격에도 불구하고 창빈은 꿋꿋하게 메이크업을 진행, 가발까지 착용하며 김주영으로 완벽 변신한 모습을 선보였다. 현진은 헤어스프레이를 사용해 머리를 초록색으로 물들이며 악역 변신에 대한 의지를 보여 눈길을 사로잡았다.

각 크리에이터들은 ‘랜선 라이프’ 우선 출연권을 주고 싶은 멤버를 선정해 눈길을 끌었다. 크리에이터 소프는 방찬, 뷰티 크리에이터 유망주는 창빈, 허팝이 뽑은 방 탈출 꿈나무는 마지막 관문에서 큰 활약을 한 멤버 리노였다. 크리에이터 꾹은 필릭스를 뽑았다. 마지막으로 멤버들은 “언제라도 불러주신다면 준비된 자세와 마음으로 찾아가겠다”며 소감을 밝혀 귀여운 모습을 더했다.

오는 5월 1일 방영되는 ‘찾았다 스트레이 키즈’는 JTBC ‘아는 형님’을 패러디한 ‘오는 형님’으로 방송을 마무리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