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복인, KBS2 새 월화극 ‘너의 노래를 들려줘’ 출연…김세정 큰 어머니 役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윤복인 / 사진제공=래몽래인

배우 윤복인이 KBS2 새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 출연한다.

‘너의 노래를 들려줘’는 살인 사건이 있었던 날의 기억을 전부 잃은 팀파니스트가 수상한 음치남을 만나 잃어버린 진실을 찾아가는 미스터리 로코 드라마다. 구구단 멤버 김세정과 배우 연우진, 송재림, 박지연, 이시원, 김상균, 유건 등이 출연을 확정했다.

윤복인은 극 중 박영희 역을 맡았다. 여주인공 홍이영(김세정 분)의 큰 어머니이자 홍수영(이시원 분)의 엄마다. 남편과 함께 꽃집을 운영하고 있으며 봉사활동에 적극적인 따뜻한 성품의 소유자로 남편의 조카인 이영을 친딸처럼 길렀다. 두 딸의 결혼을 올 해 목표로 삼아 끊임없이 맞선을 주선하며 잔소리를 퍼붓는 인물이다.

지난해부터 KBS1 ‘내일도 맑음’부터 tvN ‘톱스타 유백이’, MBC ‘용왕님 보우하사’까지 쉴 틈 없이 바쁘게 달려온 윤복인은 현재 넷플릭스 ‘첫 사랑은 처음이라서’에 출연 중이다. 자신만의 색깔로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연기를 선보이는 윤복인의 활발한 활동이 기대된다.

‘너의 노래를 들려줘’는 오는 7월 첫 방송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