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MI 뉴스’, 아이돌 정보 과부하쇼…’입덕 게이트’가 열린다(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방송인 딘딘(왼쪽부터), 그룹 god의 박준형과 에이핑크의 보미, 방송인 전현무가 25일 오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Mnet 새 예능 ‘TMI NEWS’ 제작발표회에서 차별화된 아이돌 프로그램의 탄생을 예고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사소하지만 너무도 궁금했던 아이돌 멤버들의 정보들, 공식적인 자리에서는 밝힐 수 없었던 궁금증들을 풀어내 줄 ‘아이돌 정보쇼’가 온다. 음악 전문 채널 Mnet이 아이돌 팬덤을 관찰하며 쌓아온 노하우로 만드는 새 예능 프로그램 ‘TMI NEWS'(이하 TMI 뉴스’)다. 그냥 정보쇼가 아니라 ‘정보 과부하쇼’를 표방하며 새로운 ‘오빠’ ‘언니’들을 찾고 있는 국내외 K팝 팬들에게 ‘입덕’의 문을 활짝 열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25일 오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TMI 뉴스’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방송인 전현무와 딘딘, 그룹 god의 박준형과 에이핑크의 윤보미, 신유선 PD가 자리했다.

‘TMI’는 ‘Too Much Information’의 줄임말로, 너무 과한 정보를 뜻하는 신조어다. ‘TMI 뉴스’는 아이돌 그룹들의 소소하고 다양한 ‘TMI’들을 뉴스와 토크쇼 형식으로 전하는 프로그램이다. 신 PD는 “아이돌 팬들의 제보를 받아 정보를 공개한다”며 “이것이 ‘TMI 뉴스’가 다른 아이돌 관련 프로그램과 다른 점”이라고 설명했다.

신 PD는 “Mnet이 음악 채널이어서 아이돌 팬덤이 어떻게 형성되는지 자주 관찰하는데, 팬들이 사소한 소재를 가지고 재밌게 놀고 있었다. 그래서 우리도 팬들에게 제보를 받은 후 아이돌들을 불러서 토크쇼를 꾸리면 차별화된 토크쇼를 만들 수 있을 것이란 생각에 기획하게 됐다”고 밝혔다.

박준형,TMI NEWS

‘TMI 뉴스’에서 특유의 솔직한 입담으로 분위기 메이커를 할 박준형./ 조준원 기자 wizard333@

YTN 앵커로 방송 생활을 시작한 전현무가 오랜만에 앵커의 옷을 입어 눈길을 끌었다. 전현무는 “오프닝에서만 앵커, 기자로 MC들을 소개하는 것 뿐이고 하는 일은 MC”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는 “앵커의 역할을 더 주면 잘할 것 같은데 아쉽기도 하다”며 ‘TMI’를 덧붙이기도 했다.

박준형은 특유의 솔직한 입담으로 프로그램의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할 전망이다. 박준형은 이날 발표회에서부터 Mnet이 준비해 준 유선 마이크를 보며 “CJ는 싸구려”라고 너스레를 떨어 큰 웃음을 자아냈다. 전현무는 “이렇게 원하는 말을 다하고 스트레스 없이 사는 방송인은 처음 본다. 제작진이 자신들이 웃으려고 섭외한 건가 싶을 정도다. 가장 빠른 시간에 분위기를 좋게 해주는 능력이 탁월하다”고 칭찬했다. 윤보미 또한 “준형 선배가 정말 재밌게 말하는데 편집되는 부분들이 아쉽다”고 거들었다.

윤보미는 9년차 아이돌의 경험을 살려 출연하는 아이돌들에게서 정보를 뽑아내고 아이돌들이 어색하지 않도록 재밌게 해주는 역할을 맡았다. 윤보미는 “팬들의 궁금증을 해소해주면서 많이 행복하게 해주고 싶다”고 했다. 딘딘은 전현무, 박준형, 윤보미의 사이에서 유연하게 방송을 이끌어갈 예정이다.

8회로 편성된 이 프로그램에는 매 회 다른 게스트들이 출연한다. 신 PD는 그룹 아이즈원이 출연한 1회 편집까지 마쳤다고 했다. 섭외가 확정된 다음 게스트는 AB6IX(에이비식스)로, 아직 녹화는 하지 않았다.

신 PD는 “이 프로그램이 장수 프로그램이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 Mnet의 시청자들이 좋아할 만한 콘셉트로 토크쇼를 이어나가다 보면 시청자들도 TMI 뉴스가 장수 프로그램이 되길 바라지 않을까라고 생각한다”며 “시청률은 1%를 꿈꾸고 있다”고 말했다. 전현무는 “시청률 1%가 나오면 정규 편성돼 장수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을 수 있을 것 같다. 가요계 뿐만 아니라 스포츠계에서도 나올 아이돌 스타들이 많다”며 “1%가 나오면 생방송 진행을 해보자”는 공약을 내걸었다.

‘TMI 뉴스’는 25일 저녁 8시부터 매주 목요일에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Tag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