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칠레 남매, 카라반에서 바비큐 파티…“어서와 캠핑은 처음이지?”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틸. /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제르와 여동생들이 5년 만에 속풀이 시간을 가진다.

25일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제르가 자매들을 위해 준비한 서프라이즈 숙소인 카라반이 공개된다. 카라반은 보기엔 작아보였지만 안락한 침대부터 식사를 준비할 수 있는 조리도구, 바비큐를 즐길 수 있는 넓은 마당까지 모두 갖추고 있다. 이에 정미는 “이동식 주택이네”라고 말하며 신기해한다.

캠핑의 꽃인 바비큐 파티가 시작되자 제르는 동생들을 위해 열심히 고기를 굽는다. 바비큐를 즐기던 자매들은 “칠레에선 이렇게 준비가 다 되어있는 색다른 장소가 없는 것 같아”라고 말하며 숙소와 바비큐 파티에 만족한다. 좋아하는 동생들의 모습을 본 제르는 “항상 칠레에서 가족과 함께 이런 곳을 가고 싶었어. 너희와 이렇게 시간을 보내는 게 진짜 내 소원이었어”라고 말하며 행복함을 드러냈낸다. 막내 정미도 “언니, 오빠랑 이렇게 보낼 수 있는 시간이 있어서 다행이야”라며 이번 여행의 의미를 되새긴다.

가족과 함께하는 행복한 밤이 무르익을 무렵, 제르와 동생들은 긴 시간 떨어져 있어 그동안 나누지 못한 속마음을 터놓기 시작한다. 몰랐던 서로의 진심을 알게 되자 제르와 동생들은 눈물을 보이기 시작한다. 5년 간 나누지 못했던 이들의 이야기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칠레 남매의 감성 충만한 밤은 이날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