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몽’ 유지태, 의열단장 카리스마 폭발…‘장총+폭탄 완벽 무장’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이몽’ 스틸. /사진제공=MBC

MBC ‘이몽’에서 유지태, 조복래를 비롯한 의열단이 무장 투쟁을 벌인다.

‘이몽’은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이요원 분)과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단장 김원봉(유지태 분)이 펼치는 첩보 액션 드라마다. 이요원·유지태·임주환·남규리·허성태·조복래 등 탄탄한 연기력의 배우진과 ‘사임당 빛의 일기’ ‘태왕사신기’ 등을 연출한 윤상호 감독, ‘아이리스’ 시리즈를 집필한 조규원 작가가 의기투합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유지태는 극중 무장독립투쟁을 이끈 의열단장 김원봉 역을 맡았다. 김원봉의 캐릭터 속에는 실존했던 모든 독립 운동가들의 면면이 투영되어 있어 시청자들에게 새로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무장투쟁의 최선봉에서 용광로 같은 삶을 살았던 김원봉이 조선의 독립을 위해 뜻을 함께하는 의열 단원들과 펼쳐갈 뜨거운 이야기에 호기심이 모아진다.

이 가운데 25일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일제 무단 통치 세력에 온몸으로 맞서고 있는 의열단의 무장투쟁 현장이 담겨있다. 바위 뒤에 몸을 숨긴 채 장총을 겨누고 있는 조복래(김남옥 역)와 함께 일렬로 서서 장총을 들고 대항하는 의열단원들의 굳건한 모습이 보인다. 특히 유지태는 단호하고 냉철한 눈빛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총을 들고 혈혈단신으로 적진에 침투하는 유지태의 모습에서 풍겨 나오는 강인함이 극중 의열단장으로 분한 그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또한 폭탄이 터지고 화염이 몰아치는 모습은 격렬하고 뜨거운 무장투쟁의 현장을 역동적이고 박진감 넘치게 보여준다.

‘이몽’ 제작진은 “조국 독립을 위해 싸운 독립투사들의 모습을 더욱 뜨겁게 담아내기 위해 강원도 강릉, 홍천, 평상 일원과 적벽강, 신안사, 충청남도 금산 지역 등 전국 각지를 돌며 약 5개월에 걸쳐 촬영을 진행했다.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으로 보다 웅장하고 역동적으로 그려질 독립투사들의 이야기를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이몽’은 오는 5월 4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